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사진 1000장 공짜로 보정해 달라고…” 디자이너들 '폭풍 공감'

뚝딱 하면 나오는 줄 아세요?

21,4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가 없이 사진을 보정해달라는 친언니와 싸웠다’는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동종업계에 있다고 밝힌 누리꾼들은 깊은 공감을 표현했습니다.


8월 6일 온라인 커뮤니티 판에는 “그까짓 거 좀 해주면 덧나냐는 언니와 언니 친구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그래픽디자인을 전공하고 사진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밝힌 글쓴이 A 씨는 최근 친언니에게 '세부 여행 사진을 보정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출처플레이리스트 '연애플레이리스트 시즌4' 캡처

A 씨는 “언니가 친구들과 세부 여행을 다녀왔는데 (사진을) 일주일 동안 1000장 가까이 찍어왔다”면서 “그걸 하나하나 포토샵을 해달라고 하더라”라고 전했습니다.


잘 나온 몇 장만 골라서 부탁한 것도 아니고 1000여 장의 사진에서 4명의 얼굴, 몸매를 보정해달라고 했다고 합니다.


‘시간 투자해가며 엉덩이 아프게 무급으로 해줄 수 없다’며 거절하자 “만 원이면 되겠냐”며 사진 보정을 재차 요구했습니다.


이를 거절한 A 씨는 친언니와 언니의 친구들에게 ‘속 좁은’사람이 되었습니다.

출처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그거 금방 되는 거 아니야? 좀 해줘~”
남의 노동력 ‘날로 먹으려’ 드는 사람들

디자인 회사에 재직 중이라고 밝힌 누리꾼 B 씨는 “회사 직원들끼리 돌려보고 다들 화났다. 가족은 아니더라도 주변에 저런 친구들은 꼭 한 명씩 있다”면서 “'명함 디자인 공짜로 해달라, 친구 좋다는 게 뭐냐~' 하면서”라고 A 씨의 고충에 공감했습니다.


영상디자인을 전공한 직장인 C 씨(24)도 잡화점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경험을 밝혔습니다.


C 씨는 전 직장 사장에게 ‘돌잔치 영상을 만들어 달라’라는 요구를 받았습니다. 같은 회사 이사도 C 씨에게 ‘예비신부에게 줄 프러포즈 영상’을 만들어 달라고 했습니다.


C 씨는 “’무슨 X소리지’라는 생각만 들었다”라고 당시 심정을 밝히면서 “보너스 주실 거냐고 물으니까 더 이상 요구는 안 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