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조은누리양 찾은 달관이, ‘탈영견’ 오명 벗고 포상까지

16,4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실종된 조은누리 양(14)을 발견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군견 ‘달관’이가 포상으로 15만 원 상당의 간식을 받게 됐습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8월 7일 조 양 수색작전의 일등공신인 군견 달관이에게 15만 원 상당의 포상 간식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양을 최초 발견한 육군 32사단 기동대대 소속 박상진 원사(44)에게는 경찰청장 표창을 수여했습니다.

노승일 충북경찰청장은 “장기간 수색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군에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경찰은 군·소방 등 유관 기관과 협조해 도민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습니다.


7년생 수컷 셰퍼드인 달관이는 정찰견으로 견번(13-××××)을 부여받고 광범위한 지역에서 사람을 찾아내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달관이는 지난 2013년 11월 자대 배치를 받고, 그곳에서 박 원사와 인연을 맺었습니다.


달관이는 5년 전인 2014년 2월 28일 강원 춘천에 있는 제1군견교육대로 보충교육을 받으러 가던 중 중부고속도로에서 군용트럭 철망을 뜯고 달아났다가 이튿날 증평나들목 인근 야산에서 생포된 적이 있습니다.


이 사건으로 ‘탈영견’이라 불리기도 했지만, 달관이는 이후 고된 훈련을 견디며 최고의 수색견으로 거듭났습니다. 평균 몸무게 38kg 안팎인 달관이는 하루 700g의 사료를 먹고, 군인들과 함께 걷기 훈련과 자율·구역수색, 대항군 탐색 산악 훈련 등을 하고 있습니다.

“군견줄을 매고 앞서가던 달관이가 갑자기 제자리에 앉아 ‘보고동작’을 취하는 순간 ‘아, 조은누리 양이 근처에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박상진 원사)
앞서 지난 7월 23일 지적장애 2급인 조 양은 오전 10시 반께 청주시 상당구 무심천 발원지로 등산하던 중 사라졌습니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은 군부대, 소방당국과 함께 연인원 5700여 명을 투입하고 드론 10여대를 띄워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조 양은 실종 열흘 만인 지난 8월 2일 오후 2시 35분께 실종 지점에서 직선거리로 1.7km 떨어진 야산에서 박 원사와 달관이에게 발견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장연제 기자 jeje@donga.com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