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무료공연’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든 가수

20,9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내한한 팝가수 앤 마리(28·영국)가 갑작스레 공연이 취소되자 국내 팬들을 위한 무료 공연을 펼쳤습니다. 노쇼 논란으로 국내 축구 팬들의 비난을 받는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와 비교되며 더욱 박수 받고 있습니다.

앤 마리는 7월 28일 오후 인천에서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공연 당일 출연이 취소됐습니다.

주최사 페이크버진 측은 앤 마리 측의 요청으로 공연이 취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앤 마리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신이 공연을 취소한 게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내 팬들을 위해 7월 28일 밤 11시 30분 인천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무료로 공연을 하겠다고 공지했습니다.


푸른색 무대의상을 입고 모습을 비춘 앤 마리는 자신의 대표곡인 ‘2002’ 등을 팬들과 함께 불렀습니다. 팬들은 종이비행기를 접어 날리며 화답했고 앤 마리는 감격의 눈물을 펑펑 쏟기도 했습니다.


무료로 게릴라 공연을 감상한 팬들은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감동적”, “앤 마리가 더 좋아졌다”, “진심으로 팬을 소중히 여기는 듯”이라며 감상을 남겼습니다. 앤 마리라는 가수를 잘 모르던 사람들도 소식을 전해 듣고 호감이 생겼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주최 측은 “무대 안전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주장하는 프로덕션 업체에 사실 규명을 요청한 상태이며, 해당 아티스트 측과도 이와 관련해 자세한 사실 파악 및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 밝혔습니다. 

앤 마리와 7월 26일 내한했던 호날두를 비교한 이들이 많았습니다. 당시 호날두는 팬 사인회는커녕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올스타와의 친선경기에 단 1초도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은 호날두의 근육 컨디션에 문제가 있어 출전시키지 못했다고 해명했지만, 호날두는 이탈리아로 돌아가자마자 소셜미디어에 트레드밀(러닝머신) 위에서 뛰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리며 “집에 와서 좋다”고 적어 비난에 불을 붙였습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