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목표 세워도 작심삼일? '돈' 걸면 해결됩니다”

목표달성 돕는 앱 '챌린저스' 만든 최혁준

4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들아, 가장 완벽한 계획이 뭔지 아니? 무계획이야.”

영화 ‘기생충’에서 기태 역을 맡은 송강호는 ‘계획을 세우지 않으면 실패도 없다'고 한다. 기태처럼 ‘도전’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실패’라는 단어를 같이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 실패가 아니라 ‘성공’이라는 단어를 떠올릴 순 없을까?

이런 문제의식에서 출발 한 스타트업이 있다. 자기관리 목표달성 프로젝트 앱 서비스 ‘챌린저스’이다. 이 서비스를 운영하는 화이트큐브의 대표 최혁준씨를 만나보았다.

나 자신과의 내기, '돈'을 걸어보자

‘챌린저스’는 참가비를 걸고 도전한 사람이 목표 달성에 성공하면 참가비 전액을 환급해 준다. ‘매일 아침 6시에 일어나기’, ‘주 5일 책 읽기’ 등의 챌린지들에 도전하여 85% 이상 달성하면 참가비 전액을 환급 받을 수 있다. 100% 목표를 성공하면 상금도 받을 수 있다.

굳게 마음먹고도 실패하는 원인을 의지 부족과 외로움이라고 여긴 최 대표. 자신의 ‘의지’를 구매하여 행동의 우선순위 맨 앞으로 이끌어 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돈을 거는 행위야말로 목표를 달성하게 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홀로 도전할 때 생기는 외로움 문제는 서로  소통과 응원을 할 수 있도록 SNS 기능을 탑재하여 해결했다.

이용자 중 약 90% 이상이 목표 달성에 성공하여 참가비를 환급 받는다. 실패한 이용자들이 낸 벌금의 일부는 다시 상금으로 나눈다.  ‘챌린저스’는 최근 신한은행과 시작한 ‘적금 챌린지’처럼 제휴를 통해 수익을 얻는다.  이용자들이 적립해 둔 참가비에서 발생하는 금융 이익을 통해서도 수익이 발생한다.

출처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최 씨는 서울대학교에서 에너지자원공학을 전공하여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다. 공동 창업자 3명 또한 모두 대학원 동기 또는 동아리 선후배 사이다. 함께 자기계발 커뮤니티인 ‘Being&Doing’을 7년 동안 운영하며 목표달성에 대한 노하우를 쌓았다.

4명 모두 창업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었으며 대기업에 입사하여 각자 역량을 키우고 스타트업 회사에서 근무하며 경험을 쌓았다. 그렇게 경험을 쌓은 후 4명은 ‘화이트큐브’를 설립하게 되었다. 작가들의 성공을 돕는 공간인 ‘갤러리’라는 뜻의 화이트큐브는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켜 성공을 돕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남들과는 조금 다른 세계일주 여행을 했었던 최 대표. 관광지 위주가 아니라 영향력 있는 기업 또는 사람의 발자취를 따라 여행했다. 훌륭한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결과물을 직접 눈으로 보고 싶었던 것이다.

출처사진=권혁성 PD hskwon@donga.com
해외에 진출해서 10억 명이 사용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습니다.
‘챌린저스’로 하루를 시작해 하루를 끝내는 이용자도 있다고 한다. ‘아침 6시에 일어나기’ 챌린지로하루를 시작해서 ‘하루에 물 6잔 마시기’, ‘도서관 가기’, ‘영어공부’ 챌린지 등 ‘챌린저스’로 하루를 끝내는 것이다.


“게임 캐릭터를 키우는 것은 재미있는데, 왜 자신을 성장시키는 것은 재미가 없을까요?”


캐릭터 레벨을 올리듯 자기 자신을 성장시키는 데 재미를 느끼게 만들고 싶다는 최 대표는 "(챌린저스로) 해외에 진출해서 10억 명이 사용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며 웃었다.


동아닷컴 이민선 인턴기자 dlab@donga.com·정리 이예리 기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