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600대기업 女직원비율 24%… 여성 고용 가장 많은 회사는?

1,0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내 600대 기업의 여성 직원은 100명 중 24명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2018년 600대 상장기업 직원 수를 분석한 결과 전체 직원은 118만7000명으로 이 중 남성 비율은 76.2%(90만4000명), 여성 비율은 23.8%(28만300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여성 직원 비율은 해마다 조금씩 늘어 2014년 23.0%에서 2018년 23.8%로 0.8%포인트(약 2만 명) 증가했습니다. 

여성 직원 수가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2만7263명)였습니다. 롯데쇼핑(1만7101명), 이마트(1만6606명), SK하이닉스(9806명), KT CS(7918명)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여성 비율이 높은 기업은 효성ITX가 82.9%로 1위였고 웅진씽크빅(80.6%), KTis(79.6%), KT CS(79.6%), 신세계인터내셔날(76.9%) 등 정보기술(IT) 콜센터 및 교육·서비스업체가 많았습니다. 


한국의 여성 고용률은 2017년 기준 56.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63.7%)보다 낮고 33개국 가운데 27위에 머물러 있습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여성 고용률을 높이기 위해 유연근무제, 출산·육아 지원 등 일·생활 균형 제도 확산과 함께 기업에 대한 지원 정책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이 기사는 동아일보 배석준 기자의 <600대기업 女직원비율 24%… 5년새 0.8%P-2만명 증가>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