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40대, 중기, 대졸, 男… 3억 들고 새 시작하는 ‘사중대남’들

30,1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중.대.남.

한국 사회의 일반적인 창업가는 40대까지 중소기업에 근무하다 사업을 시작하는 대졸 이상 학력을 가진 남성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른바 ‘사중대남’입니다. 창업 기업들의 평균 종사자 수는 3.2명,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억9500만 원, 4300만 원이었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발표한 ‘2018년 창업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0~2016년 국내에서 설립된 기업은 총 203만987개(개인사업자 포함)였는데요. 정부는 이 가운데 전국의 8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9~12월 조사했습니다.

출처동아일보DB

누가? 창업가의 대부분은 사회에서 일정 기간 경험을 쌓은 사람들이었습니다. 40대 이상의 중장년 창업가가 84.3%를 차지했고요. 50대가 33.5%로 가장 많았고, 40대(32.9%)가 뒤를 이었습니다. 


창업가의 60.4%가 창업 직전에 기업에서 일했는데 대부분(65.2%)이 중소기업 근로자였습니다. 이들은 평균 132.4개월을 근무하고 10개월 정도의 준비 기간을 거쳐 3억2900만 원을 가지고 창업에 뛰어들었습니다. 


학력별로 보면 전문대 졸업 이상이 53.1%였고 이 중 대졸 이상은 44.1%였습니다. 남성이 61.2%로 여성보다 많았고, 평균 1.5회의 창업경험이 있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매출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억9500만 원, 4300만 원으로 조사됐는데요. 업종별로 편차가 컸습니다.


평균적으로 가장 많은 매출액을 올리는 분야는 금융보험업으로 2016년 매출이 기업당 24억9037만 원에 달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 등을 수리하는 개인서비스업은 같은 해 평균 매출이 2290만 원에 그쳤습니다. 영업이익도 전기·가스·수도 분야의 기업은 평균 1억2892만 원을 올리는 데 비해 예술·스포츠 등 분야는 2128만 원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업종은? 조사 결과, 별다른 기술이 필요없는 ‘생계형 창업’이 여전히 국내 창업 시장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도매·소매업(26.5%), 숙박·음식점업(25.8%) 등이 가장 많았고 제조업(9.8%)은 비교적 적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창업지원? 창업가들은 정부의 창업지원을 피부로 느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기부에 따르면 2019년 정부 창업지원사업은 1조1180억 원에 이르지만, 설문조사에서 이에 참여한 경험이 있다는 기업은 17.5%에 그쳤습니다.


창업가들의 43.6%는 지원하지 않은 이유로 “창업지원사업을 알지 못했다”를 꼽았습니다. 또 자격 요건이 까다롭고, 선정되는 기준도 높아 포기한 비율도 23.1%나 됐습니다.


아울러 정부에서 창업자금을 지원받은 사람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6점으로 조사됐습니다.



※ 이 기사는 동아일보 황성호 기자의 <‘사중대남’을 아시나요?…한국서 창업하는 사람들 봤더니>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