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유튜버 데뷔한 주호민 “만화는 형식일 뿐”

4,4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만화는 형식일 뿐, 본질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가’에서 출발합니다.”


웹툰 작가 주호민(38), 그는 끊임없이 변신하는 아티스트입니다. 작가보다 사람으로서 무언가 보여주기 위해 얼마 전 유튜브를 시작한 그는 “만화를 처음 시작할 때처럼 긴장되고 설렌다”고 했습니다.


최근에는 온라인 아카데미 콜로소(Coloso)에서 후학을 양성하는 ‘웹툰 스승’으로 또 한 번 나서며 도전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주 작가는 “웹툰 작가 지망생들로부터 ‘어떻게 시작할지 모르겠다’는 막연한 고민부터 작품 피드백 요청까지 메일을 자주 받는다”며 “콘텐츠 기획, 콘티 제작 과정, 작가 데뷔 방법 등 노하우를 들려주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무엇보다도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를 찾는 게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주호민 작가는 “만화는 작가의 생각을 조각낸 뒤 멋있게 단장해 내놓는 작업”이라며 “대체로 머릿속을 떠도는 소재들이 우연히 결합해 만들어지기 때문에 소재가 많으면 많을수록 다양한 조합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콜로소(Coloso) 제공

‘주호민 표’ 웹툰은 독창성과 작품성을 고루 인정받고 있습니다. 2005년 만화 ‘짬’으로 인기를 끈 그는 ‘무한동력’, ‘제비원 이야기’, ‘신과 함께’등 히트작을 연달아 내놓았습니다. 지금도 중국 송나라 시대 요괴를 소재로 한 웹툰 ‘빙탕후루’를 연재 중입니다.


주 작가는 1000만 관객 영화 ‘신과 함께’ 얘기가 나오자 “솔직히 이럴 만 한 만화였나 싶다”며 웃었습니다. 그는 “지나간 생각이 박제된 것 같은 부끄러움에 영화에서 눈을 질끈 감고 싶은 순간이 있었다”며 “그래도 과학, 다큐멘터리 등 특정 분야를 ‘덕질’해 만든 콘텐츠가 많은 이의 노력 끝에 영상화된 걸 보고 결국 감동해버린다”고 털어놨습니다.


최근 ‘요즘 감성’을 놓치지 않기 위해 스탠딩 코미디를 즐겨 본다는 주 작가는 “이게 왜 낡았어?”라는 질문을 가장 경계한다고 합니다.

“스탠딩 코미디야말로 첨예한 사회 이슈를 다루는 첨병이죠. 감각이 낡은 건 어쩔 수 없지만 이를 아는 건 중요해요. 문제를 느끼지 못하면 진짜 낡아빠진 사람이 되거든요. 하하.”


주호민에게는 앞으로도 하고픈 작품, 던지고 싶은 이야기가 훨씬 많습니다. 다만 10여 년 전과 달리 작품관은 살짝 변화했습니다.


“과거엔 ‘밥보다 꿈’을 외쳤다면 지금은 ‘밥 먹어야 꿈꾼다’로 생각이 바뀌었어요. 청년과 약자에게 위안을 주는 작품을 만들며, 약자는 선하고 강자는 악한 ‘언더도그마’에 지나치게 빠졌다는 생각도 해요. 늘 이것저것 재밌는 메시지와 이야기는 물론이고 언젠가는… 발달장애 아들의 이야기도 꼭 해보고 싶습니다.”


※ 원문: 동아일보<“만화는 형식일 뿐… 하고 싶은 이야기 찾는 게 핵심”(김기윤 기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