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5060 중년 퇴직후 재취업, 소득은 쪼그라들어

잡화점 작성일자2019.04.17. | 1,108  view

50, 60대 퇴직자의 절반 이상이 재취업 시 두 번 이상 일자리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갑작스러운 퇴직에 재취업 준비를 하지 못하는 퇴직자들도 절반 가까이 됐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15일 50, 60대 퇴직자의 재취업과 일자리 이동 경로 등을 분석한 ‘은퇴라이프 트렌드 조사보고서’를 발간했다. 

source :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연구소가 10년 이상 임금 근로자로 일한 뒤 직장에서 퇴직한 국내 거주 50∼69세 남녀 18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은 재취업을 했는데 이 중 51.0%가 두 번 이상 일자리를 옮겼고 24.1%는 세 번 이상 회사를 옮겼다. 보고서는 이들을 ‘5060 일자리 노마드족’이라고 표현했다. 퇴직 후에도 유목민처럼 일자리를 옮겨 다니며 일을 계속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특히 은퇴자의 상당수가 갑작스러운 퇴직으로 재취업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조사 결과 이직을 하려고 자발적으로 퇴직한 경우는 24.2%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폐업, 해고 등 회사 사정이나 건강 악화 등 개인적인 사정으로 어쩔 수 없이 일을 그만둬야 했다. 

source :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또 퇴직자 중 41.2%는 자격증 취득과 같은 재취업 준비를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취업을 한 주요 동기는 ‘경제적 필요성’(43.3%)이 가장 높았다. 많은 퇴직자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으면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재취업 시장에 나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재취업을 거듭할수록 소득은 쪼그라들었다. 퇴직 전 월평균 소득은 426만 원이었지만 퇴직 후 첫 번째 일자리의 월평균 소득은 269만 원으로 퇴직 전 소득의 63.1% 수준으로 줄었다. 퇴직 후 두 번째 일자리에서는 월 평균 244만 원, 세 번째 일자리에서는 230만 원을 받아 이직을 할수록 소득이 점점 낮아졌다.


보고서는 “퇴직 후 일자리가 중요하지만 안정성이 떨어지고 근로여건이 나빠 퇴직자들이 노마드족처럼 일자리를 옮겨 다니며 일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 원문: 동아일보 <퇴직후 일찾아 떠도는 ‘5060 노마드족’(신민기 기자)>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박나래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