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소주 가격 다 아는데~” 원가만 받으라는 진상손님들

'월 수입 200만원' 사장님의 고민

137,7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월 27일 온라인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음식을 ‘원가’에 달라고 하는 손님이 많다는 식당 운영자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 씨는 “동네에서 작은 음식점을 한다. 손맛이 좋다고 소문이 나서 멀리서도 찾아와 주시는 고마운 손님들 덕에 밥은 먹고사는데 요즘 원가로 달라는 진상들이 너무 많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슈퍼 가면 훨씬 싼데! 그냥 원가로 줘요!

일부 손님들은 ‘이거 원가 얼마 안 하잖아. 뭘 그렇게 받아먹어. 그냥 원가만 받아. 술 팔면 되잖아. 술값에서 남겨 먹어’라는 식으로 말한다고 합니다.

심지어 A 씨는 손님들이 추정하는 원가 보다 더 비싼 가격의 재료를 쓴다고 하네요.

출처ⓒGettyImagesBank

A 씨는 “슈퍼에서 소주 한 병에 1100원 하는데 4000~5000원씩 받는 거 양심 없다고 한다”면서 “저희 가게는 소주를 병당 1500원씩 들여서 3000원에 판다. 반이나 남겨먹는다고 생각하나 보다. 그렇게 팔면 저한테 떨어지는 돈 얼마 안 된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장사 준비에 마감까지 하루 12시간씩 일하는데 한 달에 200만 원도 못 번다. 최상의 재료로 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음식을 대접하는데 서비스는 다 받아 놓고 어째서 돈은 원가만 주시려 하냐”라고 지적했습니다.

출처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A 씨의 사연에 많은 공감과 응원이 쏟아졌습니다. 해당 글은 3월 28일 기준 조회 수 12만 회를 넘었습니다.


누리꾼들은 “웃으면서 ‘원가로 드릴 테니까 임대료랑 인건비랑 제 월급은 손님이 내 주세요’라고 해라”, “나 고깃집 알바할 때 손님들 중에 ‘소주·맥주 원가 아는데 원가로 줘~  슈퍼 가면 얼만데~’이러면 사장님이 웃으면서 ‘얼른 계산하시고 슈퍼 가서 길가에 앉아서 드세요’ 하심”, “생각도 못 한 진상이라 헛웃음 나네”, “저도 자영업자인데 ‘원가로 보지 말고 거기에 들어가는 양념 레시피 값도 포함되어있다’고 똑 부러지게 말해라. 아마 좋은 손님들이 더 많이 올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잡화점 기사제보 dlab@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