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뜨개질 달인소년, 머리도 좋아…열한 살 뜨개질 천재의 꿈

35,8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웬만한 어른도 완성하기 힘든 대형 뜨개질 작품을 뚝딱 만들어 내는 열한 살 소년이 있습니다. 에티오피아에 사는 요나 라슨(Jonah Larson)은 또래 친구들과는 달리 뜨개질이 취미인데다 심지어 실력도 프로급입니다.

요나 군은 인스타그램 팔로워 15만 여 명, 유튜브 구독자 3만 여 명에 달하는 소셜미디어 유명인이기도 합니다. 다섯 살 때부터 뜨개질을 시작했다는 요나는 유튜브 뜨개질 영상을 보며 놀라운 속도로 실력을 키워 나갔습니다. 남다른 손재주와 감각을 가진 그는 뜨개질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장갑, 담요, 테이블보 등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내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의 재능을 알아본 어머니 제니퍼 씨는 요나가 만든 수공예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열한 살밖에 안 된 어린이가 베테랑급의 작품을 만들어낸다는 입소문이 퍼지자 에티오피아는 물론 해외에서도 요나 팬을 자처하는 이들이 생겨났습니다. 아이가 짬짬이 만드는 작품 개수로는 수요를 감당할 수 없을 지경이 되었습니다.


직접 완성품을 판매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요나는 아예 뜨개질 가이드북을 만들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는 현재 어머니의 도움을 받아 첫 뜨개질책인 ‘안녕, 뜨개친구들(Hello, Crochet Friends!)’를 집필하고 있습니다.

뜨개질 신동 요나는 학교에서도 월반할 정도로 성적이 뛰어나다고 합니다. 지금도 작품을 팔아 얻은 수익으로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후원하고 있을 정도로 올곧은 요나의 장래희망은 의사가 돼 더 많은 사람을 돕는 것입니다.


요나의 팬들은 “뜨개질이 공간지각능력과 수학적 지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요나는 뜨개질을 해서 똑똑해 진 것일까, 아니면 원래 똑똑해서 뜨개질도 잘 하는 것일까”, “뛰어난 재능에 고운 마음까지 가진 요나가 부럽고 기특하다”, “이 소년의 손이 언젠가 세상을 위해 큰 일을 할 것”이라며 소년의 미래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잡화점 기사제보 dlab@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