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인사담당자 10명 중 2명 “이력서 실수? 무조건 탈락”

8,1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2명이 입사 지원자의 이력서에 서류 실수가 있는 경우 ‘무조건 탈락’시킨다고 답했다.


최근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62명으로 ‘탈락에 이르는 치명적인 서류 실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86.2%가 “탈락처리하는 서류 실수가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가운데 58.4%는 ‘감점’만으로 넘어간다고 했지만 19.8%의 응답자는 ‘무조건 탈락시킨다’고 밝혔다.


서류 실수로 인한 감점은 평균 26.6점(100점 만점)이었다. 서류에서 실수한 지원자가 최종 합격하는 비율은 평균 29.5% 였다.

인사담당자들은 △자격조건 미달(42.3%) △기업명 및 회사 내용 잘못 기재(24.7%) △지원 분야 잘못 기재(7%) △이력서 일부 항목 누락(5.3%) △지정된 제출 양식 미준수(4.8%) △오타 및 맞춤법 오류(4%), △마감 기한 지나고 제출(3.5%) 등을 언급했다. 


이러한 서류 실수를 부정적으로 보는 이유로는 △기본적인 자세가 안 된 것 같아서(51.7%, *복수응답) △묻지마 지원인 것 같아서(40%) △입사 의지가 부족해 보여서(29.3%) △업무 능력도 떨어질 것 같아서(23.9%) △실수 없는 지원자와의 형평성을 위해서(8.3%) 등이 꼽혔다.


또 실수를 했을 때는 ‘담당자에 연락해 실수를 수정하는 것’(53.4%)을 가장 좋은 대처법으로 제시했다. 26.3%는 ‘바로 수정해서 다시 보낸다’는 대처법을 제시했지만, 20.2%는 ‘제출한 이후 대처는 의미 없다’고 답했다.


잡화점 기사제보 dlab@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