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시각장애인 위한 더빙, 누구나 할 수 있는 나눔이에요”

4,9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튜브가 ‘영상 보는 곳’을 넘어 검색엔진 기능까지 하는 시대입니다. 모든 것을 글이 아닌 영상으로 배우는 게 유행이 됐습니다. 외국어를 몰라도 영상 아래 달린 한글 자막으로 명사의 연설을 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흐름에서 여전히 소외된 이들이 있습니다. 자막을 읽기 힘든 시각장애인들입니다.


미국 비영리재단에서 운영하는 강연플랫폼 테드(TED)나 각종 인기 유튜브 영상에는 이용자들이 직접 자막을 달곤 합니다. 이 자막은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좋은 영상을 전 세계인이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도 하지만 청각장애인들에게 영상 내용을 전달하는 역할도 합니다.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더빙 서비스 ‘헬렌(Helen)’을 론칭한 유니크굿컴퍼니의 이은영(왼쪽), 송인혁 공동대표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사무실 건물에서 인터뷰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SK행복나눔재단 제공

그렇다면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영상 더빙 서비스는 없을까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오픈 더빙 솔루션 ‘헬렌’을 최근 론칭한 유니크굿컴퍼니의 이은영, 송인혁 공동대표를 2월 18일 서울 성동구 공유오피스 헤이그라운드에서 만나봤습니다.

“’테드’를 한국에 도입하면서 자연스럽게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어요”

헬렌은 누구나 쉽게 자막을 더빙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입니다. 네, 우리가 아는 그 헬렌 켈러입니다. 다발성 장애를 가졌지만 기존의 벽을 뛰어넘은 상징적 의미가 큰 인물이죠. 송 대표는 “장애인이면서 동시에 사회혁신 운동가이기에 그 뜻을 담아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송 대표는 삼성전자 엔지니어 출신이고, 이 대표는 신세계에서 11년간 일했습니다. 두 사람은 사내교육 담당자와 강연자로 처음 만났고, 2017년 유니크굿컴퍼니를 설립하며 사업 파트너가 됐습니다.


“2000년대 말 테드를 접하고 한국에 도입했어요. 우리나라 강연문화의 시초죠. 테드의 핵심은 ‘확산 가치가 있는 지식’인데, 틈틈이 테드 자막을 번역하거나 그 번역본을 리뷰하면서 자연스럽게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됐어요.”(송 대표)


“대기업 교육담당자로서 ‘받는 사람도, 하는 사람도 싫은 것 말고 더 나은 사회공헌은 없을까’ 항상 고민했어요.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이 있다면, 시각장애인을 위한 ‘더빙’도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죠.”(이 대표)

헬렌은 영상과 함께 문장 단위로 자막을 제공해 누구든 목소리를 녹음할 수 있는 ‘오픈 더빙 플랫폼’이다. 미셸 오바마 여사의 연설과 함께 자막이 눈에 띈다.

헬렌의 작동 원리는 비교적 단순합니다. 예컨대 명사의 강연이 올라오면 그 아래 해당 연설이 문장 단위로 쪼개져 나열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녹음 버튼을 눌러 문장별로 더빙을 하고, 제대로 됐는지 재생해서 검토해볼 수 있습니다. 이 녹음 절차가 다 끝나면 시각장애인이 영상을 재생했을 때 자막이 더빙된 음성이 흘러나오게 됩니다. 앞을 제대로 못 보거나 글을 읽지 못하더라도 충분히 영상을 즐길 수 있습니다.


시스템은 지난해 10월경 완성됐고, 출시된 지 얼마 안 됐지만 벌서 700여 개의 콘텐츠 더빙이 완성됐습니다. 틀에 박힌 봉사활동 대신 임직원들과 함께 더빙 작업에 참여하는 기업들도 늘고 있습니다. 마이크와 노트북만 있다면 어디서든 가능하기 때문에 참여하기가 무척 간편합니다.


그런데 궁금증이 생깁니다. 자막을 입력하면 곧장 음성으로 변환시켜 주는 기술은 지금도 존재하는데 굳이 사람이 더빙을 해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요? 이 대표는 “보통 기계로 처리된 음성은 길게 듣는 게 쉽지 않다”고 말합니다. 인간 특유의 추임새나 감정 등은 기계가 쉽게 모방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송 대표는 “시각장애인이면 점자로 자막을 읽으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할 수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중증 시각장애인 상당수가 후천적 사고나 질병으로 시력을 잃은 케이스”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주 어릴 적부터 점자를 배우지 않은 후천적 시각장애인들에게는 점자 자막이 소용없는 경우가 많으며 다른 나라 언어를 배우기도 쉽지 않습니다. 외국어를 영상으로 배우는 시대에 이들을 위한 더빙 서비스가 꼭 필요한 이유입니다.

‘헬렌’은 더빙에 참여하는 이들에게도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평소라면 쉽게 보고 지나쳤을 영상을 한 문장씩 집중해 녹음하는 과정에서 콘텐츠 습득력이 상당히 높아질 수 있습니다. 특히 학생들은 말하기 연습과 더불어 봉사활동을 통해 자의식이나 자존감을 높이는 효과도 얻을 수 있어 교육적 측면에서도 긍정적입니다.


헬렌 서비스는 지난 2018년 말 SK그룹이 주관한 ‘사회적 성과 인센티브 프로젝트’ 참여 기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가치를 화폐 단위로 측정해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입니다. 또 3월 7일에는 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사회 혁신가들의 네트워크 행사인 제7회 SIT(Social Innovators Table)의 발표 사례로 콘퍼런스 무대에 오를 예정입니다.


송 대표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개발된 헬렌은 외국인들도 우리말로 영상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통로로 활용될 것”이라며 “단순히 장애인들이 더빙 서비스를 제공받는 것을 뛰어넘어 직접 더빙에 참여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도록 공간과 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원문 - “시각장애인 위한 영상 더빙…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쉬운 나눔이죠” (동아일보 김수연 기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