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우리 신입 방금 짐 싸서 나감”… ‘요즘 애들’이 꼰대에 맞서는 법

106,0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 신입 방금 짐 싸서 나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올라온 직장생활 관련 게시글. 대리 3년차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방금 우리 (회사) 신입 (사원이) 자기 짐을 챙겨서 집에 가버렸다. 요즘 애들은 확실히 뭐가 달라도 다른 것 같다. 우리 때는 더럽고 치사해도 어떻게든 버티고 보는데”라는 글을 남겼다. 

사연은 이렇다. A씨는 지난해 11월 회사에 5명의 신입사원이 들어왔다고 밝힌 뒤 신입사원 중 “자존심이 좀 강해 보이는” B씨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보통 업무적으로 계속 까이다(혼나다) 보면 여자애들은 눈물바람하고 그런다. 그러면 사수가 밥이나 술을 사주며 달래주고 같이 일하는 식이다. 하지만 B씨는 그런 게 없었다”면서 “(그걸 보고) 꼰대끼 있는 우리 과장이 기 한 번 꺾어보겠다고 붙잡고 트집을 잡고 난리를 쳤다”고 말했다.


A씨는 자신이 생각하기에도 과장의 말이 너무 심했지만, B씨가 애써 웃으면서 잘 대응했다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과장이 할말이 없었는지 무리수를 뒀다. 갑자기 종이를 신입 얼굴에 흩뿌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은 본문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이후 과장은 자리를 떠났고 사무실 내 직원들의 걱정스런 표정을 뒤로한 채 자리에 돌아온 B씨는 돌연 짐을 싸기 시작했다. 억지로 미소를 짓고 있던 얼굴 표정도 싹 바뀐 상태였다.


짐을 챙기고 컴퓨터까지 포맷한 뒤 B씨는 사무실을 떠났다. 나중에 사무실로 돌아온 과장이 도리어 당황한 건 당연한 일이었다. B씨는 자신을 쫓아온 다른 직원에게 ‘이런 모욕적인 언사를 들으면서까지 여기 있을만한 이유가 있느냐. 모욕은 모욕으로 돌려주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A씨는 이 같은 사연을 전하며 “과장은 상사에게 깨질까봐 쫄아있고, 나를 포함한 다른 대리급 직원들은 ‘우리 때랑 다르다’며 놀라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과장 잘못은 맞지만 신입이 똑같이 그러는 건 잘못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다고 전했다.


이 글은 2월 19일 게시된 후 3일만에 15만 회 이상 조회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뿐만 아니라 각종 커뮤니티로 공유돼 꼰대 상사에 대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출처네이트판 댓글 갈무리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신입 직원의 반응이 “그럴 만 한 것”이라고 두둔했다. “요새 애들 문제가 아니라 애초에 그런 모욕을 주는 행동한 사람이 이상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고소나 고발을 안 당하면 다행”이라고 강하게 비난하는 이도 있었다.


“글쓴이가 더 이상하다. 신입이 못 참고 나간 걸 이상하게 생각하는 당신이 꼰대”, “은근슬쩍 신입이 끈기 없고 당돌하다고 까려는 것 같은데 글쓴이도 정상은 아니다” 등 A씨의 반응을 지적하기도 했다.


물론 “소설, 조작 아니냐”는 의심도 있다. 게시글 속 꼰대 상사가 너무도 명확한 비난 거리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글의 진실 여부와 별개로 이로 인해 촉발된 ‘요즘 신입사원들과 꼰대 상사들’에 대한 이야기는 한 번쯤 생각해볼 만 하다. ‘꼰대’라 불리는 일부 기성세대와 ‘요즘 애들’인 밀레니얼세대 간의 갈등은 직장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인 탓이다.


실제로 지난 1월 한 기업 인사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 설문에서는 ‘요즘 신입사원들’에 대한 기성세대의 불만이 드러나기도 했다.


당시 조사 결과 절반에 가까운 48.6%의 응답자가 “요즘 신입사원들이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근성, 인내력’(40.7%, *복수응답), ‘책임감’(38.6%), ‘배려 및 희생정신’(38.4%), ‘기업문화 적응력 및 협동정신’(36.5%) 등이 부족하다는 의견이었다.


꼰대라 불리는 일부 상사들은 과도한 ‘갈굼’을 견디지 못하는 신입사원을 두고 ‘근성이 없다’고 말할지 모른다. 앞선 글에서 짐을 싸서 회사를 나간 B씨를 두고 “90년 대에 태어난 애들은 원래 이러냐며 우리 때랑 너무 다르다고 계속 놀라는 중이다”, “과장이 무리수에 잘못한 건 맞는데 그렇다고 신입이 똑같이 그러는 건 아니지않냐는 말도 나오는데 난 모르겠다 이게 맞는 건가?” 같은 반응이 나온 것도 그러한 이유일 것이다.


그러나 이제 조직에는 ‘요즘 신입들’이 새로운 주축으로 등장하고 있다. 이들 없이 회사와 조직의 성장은 어려울 게 뻔하다. 변화의 흐름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영영 ‘꼰대’에서 벗어나지 못할 수도 있다.


황지혜 기자 hwangjh@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