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쓰앵님~이게 왜 학폭이죠?” 결국 사표 내는 교사들

2,5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꼬박 1년간 학부모와 법정다툼을 하느라 맘고생이 심했을 겁니다. 오죽하면 정년도 마다하고 그만두셨겠어요

최근 서울 서초구의 한 중학교에서 명예퇴직한 교장선생님을 지켜본 교사가 한 말이다. 앞서 이 학교 학부모들은 “학교폭력 처분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며 학교를 상대로 소송을 벌였다.


서울 강남 8학군의 한 고교에서도 교장과 교감이 다음 달 동시에 퇴직하기로 했다. 두 사람 모두 정년을 1년 정도 남겨둔 상황이다.


교단을 떠나는 교사가 급증하면서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출처KBS 2TV '학교2017' 캡처

1월 28일 교육부에 따르면 2월 명예퇴직을 승인받은 중고교 교사는 총 6039명이다. 지난해 1년간 명퇴한 교사(6143명)와 비슷한 규모다.


교육계는 선망의 직업이던 교사들의 ‘명퇴 러시’가 학부모 민원 급증에 따른 업무 증가와 교권 추락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한다. 학교폭력이 일어났을 때 각자의 자녀 말만 믿고 심한 감정싸움으로 번지거나 급기야 학교를 상대로 소송을 벌이는 일도 잦다.


서울의 한 고교 교감은 “학교폭력, 벌점 부과 같은 사안을 두고 학부모들이 항의하러 오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며 “‘주 업무가 가르침이 아니라 민원 처리’라는 말이 나올 정도”라고 말했다.

출처JTBC 'SKY 캐슬' 홈페이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에 따르면 교사들이 학생 지도나 학교폭력 처리 과정에서 학부모로부터 소송을 당해 법률 자문을 요청하는 사례가 매년 10건 이상씩 늘고 있다. 


조성철 한국교총 대변인은 “법정 다툼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아온 교사들이 소송전에 휘말리면 큰 충격을 받는다”며 “교직에 보람을 잃고 학교를 떠나는 이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일반고뿐만 아니라 특성화고의 교사 명퇴도 크게 늘고 있다. 2월 서울지역 명퇴 상위 10개교 중 4곳이 특성화고다.


이와 관련해 이화여대 교육학과 정제영 교수는 “교사의 권위가 크게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학교 규칙과 교권에 대한 엄격한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글은 동아일보 '“강남 엄마에 지쳤다” 줄지어 교단 떠나는 선생님들'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