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직장인, 화요일에 딴짓 제일 많이­”… 무슨 딴 짓 할까?

3,0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장인들은 언제 가장 많이 ‘딴 짓’을 할까요? 월요병이 창궐하는 월요일? 아니면 주말을 앞두고 들뜬 금요일? 이 질문에 빅데이터는 ‘화요일’이라는 답을 내놓았습니다.
공허노동: 회사에서 업무와 무관한 일에 시간을 보내는 행동.(사회학자 롤란드 파울센)

스웨덴의 사회학자 파울센은 ‘회사에서 업무와 무관한 일에 시간을 보내는 행동’을 ‘공허노동’이라 정의했습니다. 


사람들은 어느 요일에 공허노동, 이른바 ‘딴짓’을 많이 할까.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화요일, 금요일, 목요일, 월요일, 수요일 순으로 공허노동과 관련된 언급량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한 주의 지루함을 느끼기 시작하는 화요일과 주말을 목전에 둔 금요일에 딴짓의 유혹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출처동아일보DB

하루를 기준으로 놓고 보면 ‘딴짓’과 함께 가장 많이 언급되는 키워드는 퇴근시간(44%)이었습니다. 그 뒤로 출근시간(24%), 점심(23%), 회의(10%)가 많았습니다.


출퇴근시간 전후로 업무에 집중하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이고 점심시간 이후 나른함에 빠져 딴짓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 가능합니다.

업무 중 딴짓의 유형으로 가장 많이 꼽히는 키워드는 ‘SNS’(32%)였습니다. 그 뒤로 커피(21%), 인터넷 서핑(16%), 여행계획(13%), 게임(8%), 메신저(7%), 수다(4%) 순이었고요. 


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 같은 SNS에 대한 언급을 비롯해 인터넷 서핑, 여행계획, 게임, 메신저 등 컴퓨터를 이용한 딴짓이 많이 나타난 것으로 미루어볼 때 컴퓨터 사용량이 많은 직장인들에게 이 같은 유혹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실제 직무 자율성이 높은 사무직에서 공허노동이 많이 발견된다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빅데이터상 ‘업무 중 딴짓’에 대한 반응으로는 1위가 좋다(27%)로 나타나고 있지만 2, 3위가 각각 어이없다(25%), 좋지 않다(16%)로 공허노동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 조사에 따르면 공허노동으로 허비되는 시간을 보수로 환산하면 연간 7590억 달러(약 857조6700억 원)에 달합니다.

지난해 주 52시간 제도가 시행되면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분위기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앞으로 기업에서는 공허시간인 ‘워크 데드 타임’을 줄이는 것이 주 52시간 제도를 정착함과 동시에 업무의 효율성을 끌어올리는 핵심 요인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