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70세 넘는 어르신들 모여 만든 꽈배기, 연매출이…

26,7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월 15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꽈배기나라. 세 번 숙성한 밀가루 반죽을 꼬아 꽈배기를 만들고, 아이 주먹만한 팥 앙금을 찹쌀반죽으로 감싸 도넛을 만듭니다. 다섯 개에 3000원짜리 꽈배기와 세 개 2000원 하는 도넛을 만드는 직원 여섯 명의 평균연령은 70세가 넘습니다.


꽈배기나라는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은평시니어클럽에서 2013년 6월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만들었습니다. 서울시와 은평구를 통해 일자리를 소개받은 만 60세 이상 어르신들이 꽈배기의 제작·판매부터 배달까지 모두 맡고 있습니다.

1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꽈배기나라에서 점장 안국희 씨(74·여)가 갓 구워낸 꽈배기와 찹쌀 도넛을 들고 미소 짓고 있다.

출처김동주기자 zoo@donga.com

점장 안국희(74)씨는 1983년부터 20년 넘게 운영해 온 레스토랑을 접은 뒤 지인의 소개로 꽈배기나라에 참여한 창업 멤버입니다. 제빵 경험은 전혀 없었던 안 씨가 직접 꽈배기와 도넛을 만들기 시작한 지도 5년이 넘었습니다.


안 씨는 “심장, 허리, 무릎, 목 디스크 등 온갖 수술을 했지만 끄떡없다”며 “무릎 수술하고 퇴원한 지 사흘 만에 출근했다. 가야할 곳이 있고,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는 생각에 전혀 힘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꽈배기나라의 빵은 녹번동 일대 인기만점 간식입니다. 경기도에서도 단골손님이 찾아올 정도로 입소문이 났습니다. 이곳의 월 매출은 740만~750만 원. 올해 목표는 연매출 1억 원을 처음 넘기는 것입니다.

최고존경

꽈배기나라에서 차로 5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아파트단지에도 ‘인생 2막’ 진행 중인 시니어들이 있습니다. 


80년대 초반 중동에서 기술을 배워 사업을 했던 박재열 씨(71)는 이 아파트단지의 택배기사입니다. 그는 “2012년 사업을 접고 은퇴했다. 2년 동안 쉬며 그 동안 못 만났던 친구도 만나고 가족과의 시간도 보냈지만 어느 순간 무료하더라. 일을 시작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2014년 12월부터 서울실버종합 물류회사의 택배기소로 변신한 박 씨는 하루 평균 6시간씩 60여 가구에 택배를 전달합니다. 아내(64)는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습니다. 박 씨는 “두 딸을 시집보낸 뒤 적적했는데, 부부가 각자 일하고 함께 사니 신혼 같다”고 했습니다.


박 씨와 함께 일하는 열한 명도 모두 60~70대 노인이지만 무거운 택배도 젊은이 도움 없이 맞들며 택배카트로 옮기고 있었습니다. 박 씨는 “젊은 기사들은 많은 물건을 배달해야 하니 초인종만 누르고 물건은 바닥에 내려놓은 채 사라지기도 하는데, 우리는 꼭 고객의 얼굴을 보고 웃으며 건네니 주민들이 좋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택배가 좋아

서울 시민 10명 중 1명은 70세 이상 어르신입니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70세 이상 어르신은 94만1831명으로 집계돼, 전체 서울시 인구(976만5623명)의 9.6%에 달합니다. 0~9세(69만368명)나 10~19세(85만5121명)보다 많습니다.


서울시는 건강하고 활동 능력이 있는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각 자치구, 노인복지관, 시니어클럽을 통해 지난해에만 6만6617명의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소개했습니다.


※ 이 글은 동아일보 홍석호 기자의 <‘인생 이모작’ 70세 넘는 어르신들 모여 만든 꽈배기 연매출이 무려…>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