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벌레’를 파는 日 자판기…한달만에 500만원 벌어

잡화점 작성일자2019.01.15. | 35,768  view

미래 식량으로 각광 받고 있는 ‘곤충’이 자판기로 등장했다.

요미우리신문 온라인판은 지난 1월 7일 일본 구마모토시 주오구에서 곤충으로 만든 식품을 판매하는 자판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판기를 설치·관리하고 있는 건 인근에서 가게를 열고 풍선 제품을 판매하는 토모다 토시유키(34) 씨다. 그는 지인들과 미래 식량난과 환경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곤충 스낵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자판기에서 곤충스낵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첫 1개월 동안에만 약 500개의 제품이 판매됐고, 50만엔(한화 약 519만 원) 정도의 매출을 올렸다.

자판기에 비치될 제품을 생산하는 타케오(TAKEO) 사는 곤충스낵을 판매하는 자판기는 전국적으로도 찾아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현재 자판기에는 약 10종류의 제품이 비치되어 있다. 가장 저렴한 건 귀뚜라미 가루로 만든 단백질바로 가격은 700엔(약 7300원) 정도다. 의외로 곤충 원형을 유지한 짠 맛의 귀뚜라미 스낵이 가장 인기다.

한편 한 누리꾼은 해당 자판기를 널리 알리기 위해 구글지도에 등록했다며, “세 번 방문했는데 세 번 다 매진이었다”며 자판기의 인기를 전하기도 했다. 


황지혜 기자 hwangjh@donga.com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다이어트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