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벌레’를 파는 日 자판기…한달만에 500만원 벌어

35,7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래 식량으로 각광 받고 있는 ‘곤충’이 자판기로 등장했다.

요미우리신문 온라인판은 지난 1월 7일 일본 구마모토시 주오구에서 곤충으로 만든 식품을 판매하는 자판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판기를 설치·관리하고 있는 건 인근에서 가게를 열고 풍선 제품을 판매하는 토모다 토시유키(34) 씨다. 그는 지인들과 미래 식량난과 환경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곤충 스낵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자판기에서 곤충스낵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첫 1개월 동안에만 약 500개의 제품이 판매됐고, 50만엔(한화 약 519만 원) 정도의 매출을 올렸다.

자판기에 비치될 제품을 생산하는 타케오(TAKEO) 사는 곤충스낵을 판매하는 자판기는 전국적으로도 찾아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현재 자판기에는 약 10종류의 제품이 비치되어 있다. 가장 저렴한 건 귀뚜라미 가루로 만든 단백질바로 가격은 700엔(약 7300원) 정도다. 의외로 곤충 원형을 유지한 짠 맛의 귀뚜라미 스낵이 가장 인기다.

한편 한 누리꾼은 해당 자판기를 널리 알리기 위해 구글지도에 등록했다며, “세 번 방문했는데 세 번 다 매진이었다”며 자판기의 인기를 전하기도 했다. 


황지혜 기자 hwangjh@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