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대륙의 無人식당… 로봇들은 어떻게 서빙할까?

8,8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로봇, 키오스크 등을 통한 무인점포의 대두. 인간이 일자리를 빼앗길 것이라는 우려와 그로인한 편의성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대립하고 있습니다. 또 없어지는 일자리만큼 또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현재 세계 곳곳에 무인화(無人化) 바람이 불고 있다는 건 무시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특히 새로운 IT강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에서는 이미 곳곳에 각종 무인 점포가 등장했는데요. 톈진에 위치한 무인 레스토랑인 ‘JD X레스토랑’에 직접 가봤습니다.


12일 점심, 100석이 마련된 300m²(약 90평) 규모의 홀이 손님으로 가득 찼지만 주문을 받거나 음식을 나르는 종업원은 없습니다.

대신 손님이 스마트폰으로 테이블 QR코드를 스캔해 메뉴를 주문하고 자율주행 로봇이 주방과 테이블을 오가며 음식을 서빙합니다. 인간 종업원은 빈 그릇을 치우거나 재료를 다듬을 때만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난 11월 오픈한 이 식당은 주문부터 서빙, 조리까지 기계가 하는 ‘무인 레스토랑’입니다. 매일 약 400∼500인 분을 팔지만 전체 직원은 10명도 되지 않습니다.

비슷한 매출(2만∼3만 위안)을 올리는 식당들이 최소 20명 넘는 인력을 쓰는 것을 감안하면 인건비가 절반도 안 드는 셈이지요.

서빙로봇에는 징둥닷컴이 자체 개발한 초정밀 지도와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됐다.

출처징둥닷컴 제공
주방에는 43가지 레시피가 입력된 조리 로봇이 시간당 20그릇의 요리를 만들어내고 1명의 인간요리사가 보조 역할로 있습니다.

X레스토랑 아이디어를 낸 탕쓰위 본부장(32)은 “인간과 기계가 공존하는 시대에 협업의 황금비율을 찾는 것이 제1의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1년 정도면 투자액 회수도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징둥닷컴의 무인창고

무인레스토랑 뿐이 아닙니다. 상하이에는 징둥닷컴이 운영하는 무인창고도 있습니다. 이곳은  상품 보관부터 포장, 배송까지 전 과정을 로봇이 합니다.


시간당 3600개의 제품을 집을 수 있는 피킹로봇을 비롯해 AI, 운반로봇, 무인픽업 등 혁신기술 덕분에 전통 창고보다 작업효율이 10배 더 높아졌습니다.


징둥닷컴은 무인자동화와 드론 기술을 접목해 대도시에 국한됐던 ‘211 배송’(오전 11시에 주문하면 당일 배송, 오후 11시에 주문하면 익일 오후 3시까지 배송) 범위를 교외로 확대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언젠가는 인간 직원이 한 명도 없는 직장이 등장하게 될까요? ‘미래’가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 이 기사는 동아일보 신동진 기자의 <中 무인식당, 로봇이 시간당 20그릇 요리해 서빙>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