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금수저 내려놓겠다” 사퇴 선언한 대기업 회장님

29,5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저는 2019년 1월 1일자로 코오롱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날 것입니다.

지난 28일 서울 강서구 코오롱원앤온리타워 강당에서 열린 정례 조회 형식의 성공퍼즐세션에서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은 깜짝 발표를 했습니다.


내년 1월 1일자로 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며, 대표이사 및 이사직도 그만두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 회장은 “앞으로 코오롱의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겠다. 회장님으로 불리는 것은 올해가 마지막”이라는 말도 했습니다.


63세라는 비교적 젊은 나이, 별도의 외압이나 사회적 물의를 수습하려 울며 겨자먹기로 회장직을 내려놓는 것도 아닙니다. 그야말로 파격적인 발표였지요.

퇴임 선언을 한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출처코오롱그룹 제공

이 대표는 지난 1996년 40세의 나이로 아버지 고 이동찬 명예회장의 뒤를 이어 회장에 취임한 후 23년간 코오롱그룹을 이끌어 왔습니다.


“마흔에 회장 자리에 올랐을 때 딱 20년만 코오롱의 운전대를 잡겠다고 다짐했다. 이런저런 이유로 3년이 더 흘렀다. 시불가실(時不可失·한 번 지난 때는 다시 오지 않으니 때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뜻). 지금 아니면 새로운 도전의 용기를 내지 못할 것 같아 떠난다”는 것이 그가 밝힌 사퇴 배경입니다.


“회장님이 연말 인사 명단을 보더니 ‘내가 이 사람들이 누구인지 다 모르겠다. 이건 내가 변화를 못 따라가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는 코오롱그룹 관계자의 말도 그의 사퇴 배경에 힘을 싣습니다.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로 창업의 길을 가겠다.

그는 자신이 물었던 ‘금수저’를 내려놓고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덕분에 다른 사람들보다 특별하게 살아왔지만 그만큼 책임감의 무게도 느꼈다. 그동안 금수저를 물고 있느라 이가 다 금이 간 듯한데 이제 그 특권도, 책임감도 다 내려놓는다”면서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로 창업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죠.


다만 이 회장이 어떤 분야에서 창업을 할 계획인지는 전해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이 회장이 떠난 코오롱그룹은 앞으로 계열사 사장단이 참여하는 협의체 성격의 ‘원앤온리(One & Only)위원회’를 통해 주요 정책을 결정합니다. 이 회장이 후임 회장을 지명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위원회에는 이 회장의 장남 이규호 전무(34)도 참여합니다.

※ 이 기사는 동아일보 변종국 기자의 <청바지 차림 이웅열 “금수저 내려놓고 청년창업의 길 가겠다”>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