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휠체어 장애인을 위한 멋진 옷 만드는 디자이너

6,9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 팝스타 데이비드 보위 같은 유명인이 즐겨 찾던 캐나다 출신 베테랑 패션 디자이너 이지 카밀레리(Izzy Camilleri·53) 씨는 2009년 자신의 인생을 바꾼 고객을 만났습니다.


고객의 이름은 캐롤린 피오로(Carolyn Pioro). 전직 서커스 비행사였습니다. 공연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그녀의 경력은 끝이 났습니다. 목 아래가 마비된 20대 피오로 씨는 휠체어에 의지해야만 했죠. 피오르 씨는 카밀레리 씨에게 예쁜 모직 코트를 만들어달라고 했습니다. 

출처IZ 컬렉션

카밀레리 씨는 더 포스트에 “패션은 여전히 그녀에게 매우 중요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카밀레리 씨는 알렉산더 맥퀸에게 영감을 받은 회색 코트를 만들어 주었죠. 며칠 후 피오르 씨는 기쁨에 찬 목소리로 “사람들이 내 코트가 얼마나 멋진지 말해주려고 나를 계속 기다려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코트 보다 더 많은 것을 얻어간 것입니다.


“그것은 그녀의 자아감, 스타일 감각, 어떤 존엄성 같은 것이었어요.”


이 일을 계기로 카밀레리 씨는 신체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위한 멋진 옷을 만들어냈습니다. 그해 6월 그녀는 휠체어를 타는 여성들을 위한 세련된 기본 라인 IZ 컬렉션을 시작했습니다.

출처IZ 컬렉션

열정적인 팬들은 늘어갔지만, 카밀레리 씨는 2016년 사업을 중단해야 했습니다. 자금 부족 때문입니다. 2년간 휴식시간을 가진 카밀레리 씨는 최근 공식적으로 이 브랜드를 다시 출시했습니다. 새로운 이름은 IZ 어댑티브입니다.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제공됩니다. 컬렉션은 거의 모든 가격이 250달러(약 28만 원) 미만입니다.


사실 2년 동안 카밀레리 씨는 쉬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두 아이를 키우기 위해 다른 디자이너의 옷을 만들고 영화와 TV 드라마에 사용되는 맞춤형 의상을 만들었죠. 하지만 자신의 길로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출처페이스북 Izzy Camilleri

가장 큰 변화는 생산을 해외로 이전하는 것입니다. 원래는 캐나다에서 제작했지만, 타협하기로 했죠. “여러분의 등이 부러지거나 의자에 앉는 상태가 된다고 가정해 봅시다. 갑자기, 여러분의 옷 선택권이 너무 좁아져요.”


의상은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고안한 것입니다. 셔츠와 코트에는 단추 대신 자석 잠금 장치가 있고 지퍼들은 올리기 쉽게 되어 있습니다.


IZ 어댑티브

앉아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고객들이기에 카밀레리 씨는 구부러지기 쉬운 옷을 디자인했습니다. 바지는 적당히 허리가 조절되기 때문에 앞쪽에 버클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반면 코트는 뒤에서 잘려서 앞부분이 더 길게 처리됐습니다. 

출처IZ 어댑티브

사실 이런 적응형 의류 분야는 최근에는 자포스, 토미 힐피거, 나이키 같은 유명 브랜드로 확대됐습니다. 하지만 고객들은 카밀레리 씨 의상에 특별한 애정을 룸고 있습니다. 그는 지난 6월 브랜드 재출시 발표 이후 받은 대중의 지지에 대해 “한 여성이 ‘평생 들어본 것 중 가장 행복한 소식’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