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中 의사-간호사 30여 명, 아이 살리려 ‘5시간’ 릴레이 심폐소생술

12,3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 의료진 30여 명이 다섯 시간 동안 쉬지 않고 CPR(심폐소생술)을 실행해 급성 심부전으로 쓰러진 여덟 살 아이의 생명을 살렸습니다.


장수 성 창저우에 있는 창저우 시 어린이병원 의료진은 9월 21일 구급차에 실려 온 여덟 살 소년 샤오 유를 보고 큰 병원으로 보내거나 장비를 빌려와야 한다는 사실을 직감했습니다. 아이를 치료하려면 에크모(ECMO, extracorporeal membrane oxygenation·체외막산소공급) 장비가 병원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출처사진=창저우 시 어린이병원


의료진은 재빨리 상하이에 있는 대형 병원에 연락을 취해 에크모 장비를 빌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장비가 병원에 도착할 때까지 수 시간 동안 아이가 버텨 줄 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아이의 심장은 이미 전신에 피를 보내지 못 할 정도로 힘이 약해져 있었습니다. 


출처사진=창저우 시 어린이병원

결국 간호사와 의사들은 모두 샤오유의 병실에 모여 장비가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이어가기로 결정했습니다. 한 사람이 힘이 빠지면 다음 사람이 이어받는 식으로 끊기지 않고 계속된 심폐소생술은 다섯 시간 동안이나 계속됐고, 흉부 압박 횟수만 3만 회가 넘어갔습니다. 심폐소생술 덕에 소년의 뇌에는 계속 혈액이 공급될 수 있었습니다.


당시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던 의료진 중 한 명인 의사 리 야민 씨는 “우리 모두 아이를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아이가 생명을 잃지 않아 정말 다행입니다. 빨리 나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창저우 어린이병원에는 중국 시민들이 보내는 칭찬과 감사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정말 감동적”이라며 “의사 선생님들과 간호사 선생님들 대단하다. 이렇게 멋진 의료인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무사히 고비를 넘긴 샤오 유 군은 현재 상하이에 있는 푸단대학교 부속 어린이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습니다.


이예리 기자 celsetta@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