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의리의리’한 라디오 대타 DJ, 얼마 받을까?

26,6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매일 같은 시간 청취자들을 만나는 라디오 DJ. 하지만 이들도 휴가나 사고로 부득이하게 자리를 비울 일이 생긴다.


이럴 땐 기존 DJ를 대신해 동료 연예인들이 임시로 진행을 맡는 경우가 많다. 그럼 대타 DJ에 대한 보상은 어떻게 될까.

출처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임시 DJ의 출연료는 보통 거마비 수준으로 지급된다. 라디오는 원래 영화나 드라마에 비해 출연료가 적어 대타 DJ에게도 많은 금액이 지급되지 않는다. 


대개 10만 원대이며, 최대로 책정하더라도 100만 원을 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몸값’이 높은 스타들도 대타DJ를 맡는 것에 마다하지 않는다. 돈보다 ‘관계’를 더 우선시 여기기 때문이다.

‘대타’들은 제작진이나 DJ의 부탁, 또는 평소 친분을 이유로 흔쾌히 제안을 수락한다. 


또 목소리를 통해 대중과 소통할 수 있다는 라디오의 매력에 빠져 출연을 결정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기획사 측에서도 출연료를 놓고 제작진과 조율하는 일이 없다.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의 김제동이 휴가를 떠나자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가 임시 진행하고 있다. 김종국은 부친상을 당한 지석진을 대신해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를 진행했다.

출처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조정석, 혜리, 변기수 등은 공황장애와 조울증으로 활동을 쉬고 있는 정찬우를 위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김태균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KBS 쿨FM ‘최강희의 볼륨을 높여요’를 진행했던 최강희는 “고정이 아니더라도 스페셜 DJ를 하고 싶다”며 자청하기도 했다.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는 데 의미를 부여해 임시 DJ도 연예인들이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 글은 스포츠동아 '라디오 대타 DJ 얼마 받을까? 친한 사이 교통비로 ‘퉁’쳐요'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