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주52시간 근무, “퇴근 후 ‘알바’하겠다”는 직장인 얼마나 될까?

5,0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회사들이 주 52시간 근무를 본격 도입하기 시작하면서 ‘일과 삶의 균형’을 찾았다고 환영하는 직장인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반대로 “월급이 줄었다”며 어려움을 토로하는 이들 또한 있다.

퇴근 후 계획이 있다는 직장인 10명 중 7명이 ‘퇴근 후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설문 결과 역시 이를 보여준다.

이는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주 52시간 근무를 하고 있는 직장인 403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 퇴근 후 계획이 있나’에 대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설문은 7월 23일~8월 28일 사이에 진행됐다.

전체 응답자 중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퇴근 후 계획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43.4%. 아직 정하지 못했다는 직장인은 33%, 없다고 대답한 이들은 23.6%였다.

이들이 퇴근 후 계획으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아르바이트였다. 10명 중 7명 수준인 70.9%다. 이어 운동(16%), 영어 등 학원(4.6%), 가족과의 시간(2.9%) 순이었다. 또 아르바이트를 계획한 직장인 중 실제 근무 중인 직장인도 41.1%에 달했다.

그렇다면 이들은 어떤 이유로 퇴근 후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것일까? 이 같은 질문에 47.4%가 ‘근로시간 단축으로 줄어든 월급’을 원인으로 꼽았다. 그 뒤를 ‘남는 시간을 더 잘 활용하고 싶어서’(38.9%), ‘사업 구상을 위해서’(2.9%)라는 답이 뒤따랐다.

반대로 ‘퇴근 후 계획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비용 부담 때문에’(36.5%), ‘그냥 쉬고 싶어서’(33.3%), ‘주 52시간 근로제가 적용되고 있지만 여전히 야근을 해서’(20.8%)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고 답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