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번호표 대신 ‘블록’주고 짝짝이 신발 신는 파리 카페

카페 주인 “스타벅스와 경쟁할 것”

2,5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월 12일 프랑스 파리 2구 오페라 가르니에 근처 ‘주아이외(기쁨)’ 카페. 이곳에 들어서자 로즈마리 씨가 문을 열어줬습니다. “봉주르”라고 인사하는 그의 말은 어눌했고 표정은 어색했지만 분명 웃고 있었습니다. 가게 안은 손님으로 발 디딜 틈 없이 꽉 차 있었습니다.


이 카페는 3월 23일 ‘세계 다운증후군의 날’ 오픈한 뒤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개점하는 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가 찾아와 축하해 주었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카페 ‘주아이외(Joyeux·기쁨)’에서 일하는 로즈마리(왼쪽에서 두 번째)가 가게로 자신을 찾아온 멜리로부터 볼 뽀뽀를 받고 있다. 로즈마리 씨와 멜리 씨는 모두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멜리의 엄마 페기(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로즈마리에게서 아들의 희망을 본다”며 기뻐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이곳은 매장 매니저와 1층 계산대와 2층 주방에 한 명씩 있는 매니저를 제외한 모든 종업원이 로즈마리 씨 같은 다운증후군이나 자폐증 장애인입니다. 이들은 성격이 예민해 많은 보살핌이 필요합니다. 매장은 크지 않지만 종업원은 20명이 넘습니다. 오랜 시간 일하기가 힘들어 업무 시간이 주당 12∼25시간으로 비장애인 노동자보다 짧기 때문입니다.


이 가게에서는 손님들이 주문과 계산을 마치면 번호표 대신 장난감 블록 하나를 받습니다. 직원들이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죠. 음식이 나오면 직원들은 블록을 들고 같은 색깔의 블록을 가진 손님을 찾아 음식을 가져다줍니다.


이 가게의 모토는 ‘가슴으로 모시는 식당’. 손님을 부를 때도 고객(client)이라는 말 대신 초대손님(convive)으로 부릅니다. 집에 초대한 손님처럼 정성껏 모시겠다는 뜻입니다. 가게 모든 직원의 신발은 왼쪽과 오른쪽 색깔이 서로 다릅니다. 왼발과 오른발은 다른 색깔이지만 그래도 함께 앞으로 나아간다는 뜻을 전달하기 위해서라고 매장 매니저 카미유 씨가 설명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가게 주인 얀 뷔카유 랑르자크 씨는 2012년 생활이 어려워 여행을 가지 못하는 이들에게 국내외 여행을 경험시켜주는 ‘에메랄드 범선 사회 연대’ 재단을 만들었습니다. 6년 동안 병자, 부랑자, 노숙인 등 6500여 명이 재단을 통해 범선 여행을 했습니다. 


4년 전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한 장애인으로부터 “덕분에 해외로 나가서 감사하지만 나한테 일자리를 줄 수 없겠느냐”는 질문을 들은 뒤 그는 ‘주아이외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지난해 12월 프랑스 북서부 렌 지역 1호점에 이어 파리에 2호점을 냈습니다. 그는 “스타벅스와 경쟁할 것”이라며 “보르도나 릴 쪽에도 가게를 낼 것”이라는 당찬 포부를 밝혔습니다.


2층 주방에는 21세 장애인 루이 씨가 요리 매니저 가랑드 씨에게 배 넣은 잼을 만드는 법을 배우기 위해 열심히 배를 자르고 있었습니다. 루이 씨는 “오늘 당근 케이크도 함께 만들 예정”이라며 “빵 만드는 게 너무 재밌다. 피곤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자신 있는 요리를 묻자 “초콜릿”이라고 수줍게 말한 그는 “제과 분야에서 계속 일하고 싶다”며 웃었습니다.

다운증후군 장애인 멜라니 세가르 씨가 지난해 공영방송 프랑스2 메인뉴스에서 일일 기상캐스터로 나선 모습.

출처프랑스2 화면 캡처

이날 로즈마리 씨에게는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3년 전 기차에서 우연히 만난 뒤 가족이 서로 친구가 된 페기 씨가 막내아들 멜리를 데리고 온 것입니다. 멜리 역시 다운증후군 장애인으로 로즈마리 가족과 쉽게 친구가 됐습니다. 


로즈마리는 연신 멜리를 껴안고 뽀뽀하며 반가워했습니다. 로즈마리가 취직을 했다는 소식에 파리에서 70km 떨어진 집에서 한걸음에 달려온 페기는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함께 일하고 함께 뒹구는 일이 많아지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랑스 곳곳에서 장애인 종업원이 있는 식당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다운증후군 장애인 멜라니 세가르 씨가 공영방송에서 일일 기상캐스터로 날씨를 전하는 모습을 830만 시청자가 관심 있게 보는 등 장애인과 함께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