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지역연구소 지랩

양식 굴 97%가 폐사... 이유는 방류 때문이라고?

태안 양식 장 국 집단 폐사

13,1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태안 천수만에 있는 굴 양식장.

김장철을 앞두고

수확이 한창일 때인데

정작 작업을 하는 어민들은

전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지난 여름부터

집단 폐사가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가

조사한 폐사율은 90%가 넘습니다.

"알이 꽉 찰 시기이지만 거의 모든 굴 속이 이렇게 텅 비어있습니다."

유해선/태안군 안면읍 창기7리 어촌계장
"굴 양식장을 한 지 20년 됐어요. 이런 현상은 처음일 거예요.100개를 모아서 산 것을 찾으면 2~3개뿐이 없어요. 97%가 죽었다는 얘기인데요. 거의 다 죽었다고 보면 돼요."

어민들이 추정하는

피해 면적은 최소 80ha.

피해액은 110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집단 폐사가 일어난 이유는 뭘까.

어민들은 두 달 전

인근 부남호 물이

흘러들어왔기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오랫동안 갇혀있던 오염된 담수가

지난 여름 집중호우로 불어났고

이를 바다로 대량 방류하면서

피해가 발행했다는 겁니다.


자세한 이야기

아래 영상 링크로 확인하세요▼▼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지역연구소 지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