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지역연구소 지랩

배추 1 포기 1만 원... 무서운 추석물가

긴 장마에 태풍까지 과일, 채소값 치솟아

9,6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례없이 긴 장마에 이어 

연이어 불어닥친 태풍


황금빛으로 물들어야 할 논밭은 

형태를 알 수 없을 정도로 물에 잠기거나

흙으로 뒤덮였습니다


 탐스럽게 영글어야 할 과수도

썩거나 떨어져 상품성을 잃었습니다. 

"쉽게 구할 수 있는 당근도 물어보면 몇 개에
천 원 이렇게 했던 것들이 3천 원으로 올라가고,
하여튼 (너무 비싸서) 전 하나도 못 샀어요."

코로나19로 집밥의 수요가 늘었지만

자연재해로 물가까지 치솟으면

소비자들의 장보기는

고통스러울 정도입니다

김치의 주재료인 배추는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습니다


9일 기준으로 9천700원을 넘어 

지난해보다는 배 가량

평년에 비해서는 30% 이상 올랐습니다 


무도 개당 4천 원까지 오르고,

건고추도 평년 가격의 배로 올랐습니다

태풍으로 조업이 제한되면서

고등어는 3천 원을 넘어 

지난해보다 23% 오르고


3천 원대이던 오징어도 

마리당 5천 원을 넘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소비가 안되면 (가격) 떨어져야 되는데 다 올라있어요. 장마가 길어지면서 수확량이 줄고
병해가 많이 생겨서 (가격이) 떨어지거나 그러지 않아요.
긴 장마 때문에 물건값은 올라가고 소비는 위축되고…."

코로나19에 이어 

유례없는 긴 장마로

농산물 가격까지 급등하면서 

서민들의 삶이 

더욱 힘겨워지고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지역연구소 지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