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지역연구소 지랩

쓰레기 수거만 한달 째? 쓰레기 섬이 생긴 소양호

장마로 떠내려온 부유물 2만 6천 톤 이상

1,1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소양호 상류인 양구대교 아랫부분

거대한 쓰레기 섬이 만들어졌습니다


이런 섬은 한두 개가 아닙니다

벌써 한 달째 부유물을 퍼내고 있지만

계속되는 장맛비로 

오히려 양은 늘고 있습니다

상류인 계곡 근처는 더 심각합니다


계곡과 소양호가 만나 유속이 느려지는 지점은

부유물이 강 전체를 뒤덮였습니다

 적재장은 포화상태로 접어들었습니다 


비가 계속되면서 부유물 건조와 분류작업이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에 소양강댐 방류도 

일주일 연장되면서 

부유물이 더 늘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현재 수자원공사와 지자체와 안전에 유의하면서 계속 수거작업을 진행 중이고요. 처리가 될 때까지 원주지방환경청이나 환경부에서도 예산을 추가 지원한다던가…."

부유물이 물에 떠있는 시간은 

20일 


이후에는 물속으로 가라앉기 시작해서

수질에도 악영향이 우려됩니다

"제가 여기 온 지 10년이 넘었는데 이 정도 쓰레기가 내려온 건 처음입니다. 어마어마하게 내려왔어요. 어민들에게 상당한 피해가 있습니다. "

2017년 8천700톤

2018년 5천900톤

2020년 2만 6천 톤 이상


청정 소양호가 매년 여름 집중호우 때마다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지역연구소 지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