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지역연구소 지랩

도심을 뒤덮은 파리떼

1997년 일본에서 건너온 검정날개버섯파리

2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충남 당진시에 발생한

엄청난 파리떼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음료수를 마시더라도 여기에 들어가고. 몸에도 붙고. 이렇게 옷 속에, 요즘에 여름 옷도 얇잖아요. 이런 데로 들어가서 살을 파지는 않지만 따끔거릴 정도로 그렇게 붙어서 그런 게 너무 힘들어요."

당진에서 극성을 부리는 파리는

바로 검정날개버섯파리.

지난 1997년 일본에서

국내로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후와 환경에 따라

돌발적으로 발생하는데


특히 습도가 높아지면

한 번에 백 개가 넘는 알을 낳습니다.

"검정날개버섯파리는 비가 내리거나 흐린 날 일시적으로 나타나는데 요즘 비가 많이 내려 습도가 높아져서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돼서 많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

먹이는 주로

작물의 뿌리나 낙엽, 퇴비 등입니다.

이 때문에 심할 경우

농가에 피해를 주기도 합니다.

인체에는 해가 없지만

집이나 사무실 안까지 들어와

불편을 주고 있습니다

"기존 것은 잘 안 들어서 이것을 다시 보내달라고 해서 오늘 처음 받았거든요. 처음 받아서 해보기 때문에 지켜봐야 할 것 같고…"

검정날개버섯파리는 날씨가 건조해지면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집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으려면

방충망이나 출입문에 

벌레 퇴치용 에어로졸

뿌려놓는 것이 좋습니다

작성자 정보

지역연구소 지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