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지역연구소 지랩

수확할수록 손해? 대파 밭을 갈아엎는 이유

대파 과잉 생산으로 팔수록 손해

5,2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남 진도군 지산면

무릎 높이까지 자란

대파를 대차게 갈아엎는 중


대파 값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산지에서 대파를 폐기하고 있다는데

"올해가 최근 3년 치를 비교해봐도 더 낮은 상황이에요. 올해는 3.3제곱 미터 당 2천 원, 거래 안 하기도 하고 최악의 상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올해 대파 가격은 

1평에 약 2~3천 원 선

5~6천 원이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반 토막이 난 상태


원가에도 못 미치는 가격인데...

사정이 이렇다 보니

대파를 트럭에 실어서 팔면 오히려

3~400만 원 정도 손해를 보는 실정이고


저렴하게 넘기려고 해도

사려는 중매인조차 없는 상황입니다

전국의 대파 재배면적은 3,300ha

그중에 98%가 전남에 있습니다

그래서 전남지역의

타격이 큰데요


정부는 전체 면적의 10%를

시장 격리 조치했지만


전국적으로 대파가 과잉생산되고있어

가시적인 효과를 얻기는 쉽지 않은 상황


(고령화된 농민들은 기존 작물만 고집하는 상황)

"최근 몇 년 세 대파 생산량이 줄어든 감은 있지만 크게 줄어들지는 않았고, 소비가 안 되고 있는 상태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

정부는

최소 가격 안정제를 도입하려 하지만

농민들은 자부담을 이유로 가입을 꺼려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지역연구소 지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