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작정 따라하기

청약 당첨! 65세 이상 부모님과 살고 있다면 '이것'부터 확인하자

설명 끝나고 실제 당첨 후기가 있습니다!

1,0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모님과 함께 3년 이상 살았다면 도전!

현재 만 65세 이상의 부모님과 함께 사는 경우라면 살펴봐야 할 특별공급입니다. 입주자모집공고일 현재 부모님의 나이가 만 65세 이상이면 가능하며, 주민등록상 부모님과 3년 이상 거주했어야 합니다. 실제로 함께 살았지만, 주소가 다르다면 신청이 불가합니다.

일반공급에서의 1순위에 해당하는 조건과 같아 무주택 세대주만 청약이 가능하며(세대원은 청약불가), 투기과열지구 또는 청약과열지구의 주택에 특별공급 청약 시 과거 5년 이내 다른 주택에 당첨된 자가 속해 있는 세대에 속한 사람은 청약이 불가합니다. 가점을 내는 방식도 1순위와 동일합니다. 국민주택과 민영주택으로 구분되며 아래 표를 확인해 가점을 계산해볼 수 있습니다.

이때 국민주택은 소득과 자산을 일정 기준 충족해야 청약 자격을 얻을 수 있습니다.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실제 청약 당첨 후기!

노부모 부양 특별공급,

최저 가점으로 당첨되다!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 당첨. 닉네임: 네버닷◆

모든 것이 애매했던 청약 스펙, 로즈님 강의로 길을 찾다!


2020년 3월 열정로즈님의 정규강의를 듣고, 한 달 만에 청약에 당첨되었는데 이렇게 빨리 당첨될 줄 몰랐기에 정말 놀랐다. 내가 가진 청약 스펙은 무척 애매했다. 노부모 부양 특별공급이 가능했지만, 고작 27점이었고, 내 경우의 당첨 사례도 많지 않았다. 작년에 혼자 힘으로 넣어봤는데 경쟁률은 높지 않아도 배정 세대수가 적어 매번 탈락하기 일쑤였다.


그러다 열정로즈님의 블로그를 알게 되었고, 강의까지 수강하게 되었다. 나는 유레카를 외쳤다! 청약 시기가 겹칠 때 전략적으로 어떤 선택을 해야 할지, 당첨에 유리한 타입은 어떤 것인지, 그리고 나의 객관적 위치까지 고민하고 있던 모든 것을 알려주는 알찬 강의였다.

안산 푸르지오 브리파크와의 인연


로즈님의 강의를 통해 이곳을 알게 되었다. 역세권 예정으로 교통 호재가 넘쳤고, 대단지 신축 입주로 주거 환경에 대변화가 이뤄질 단지라고 했다.


다른 카페에서 찾아보니 외국인 밀집 지역 인근이라 안산 토박이 주민들에게는 의구심이 있는 단지라는 평이 많아 청약을 넣어야 할지 한참 고민했다. 하지만 로즈님의 추천과 신안산선 개통 이후 초역세권이라는 사실이 마음에 들었고, 조합원들이 59m2 이상의 물량을 싹쓸이해서 49m2밖에 남지 않아, 경쟁률이 낮을 것 같다는 예상도 들었다.

“작은 평수도 다 같이 프리미엄 붙어요.
조건 되는 분들은 무조건 넣으세요!”

게다가 49m2지만 방 3개에, 맞통풍이 되는 판상형이어서 작지만 꽤 괜찮은 물건이었다. 결정적으로 로즈님의 말씀이 귀에 맴돌았다. “작은 평수도 다 같이 프리미엄 붙어요. 조건 되는 분들은 무조건 넣으세요!” 고민은 접고, 과감히 노부모 부양 특별공급으로 청약을 넣었다.

최저 합격점수로 청약 당첨!


서울과 더 가깝고, 좀 더 큰 평수의 아파트를 가졌으면 하는 미련도 남지만 이렇게 당첨 경험이 쌓였으니, 다음 스텝을 향해 천천히 나아가 보려고 한다. 로즈님 덕분에 전략적인 청약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고, 상담을 통해 내 상황을 객관적으로 진단해준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 당첨 이후 모델하우스에 전화했더니 최저 합격점으로 당첨이 되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왠지 더 기분이 좋았다.


“저의 조언을 듣고

청약에 당첨된 사례자들 중에는

2030 싱글도,

무자녀 신혼부부도,

유주택자도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나에게 꼭 맞는

맞춤 전략을 세운다면 

누구나 청약에 당첨될 수 있습니다.”


✓ 2020 최신 청약 제도와 부동산 정책 완벽 반영

✓ 부록: 2020-2021 서울, 수도권 청약 예정 단지 목록

작성자 정보

무작정 따라하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