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작정 따라하기

전직 은행원이 밝히는 예적금에 대한 오해와 진실 3

대출을 갚기 위한 적금, 과연 옳은 일일까?

5,3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직 은행원(NH농협은행), 

전직 증권맨(부국증권),

금융회사(KB선물), 

보험사(동양생명), 

공인중개사


"우리나라에서 저처럼 다양한 곳에서 

경력을 쌓은 금융전문가가 없습니다."

금융전문가가 말하는 예적금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사례'와 함께 알아볼까요?


1
적금 · 예금 만기는
1년 해야 좋다?
이번에 적금을 하나 들려고 하는데 만기를 1년으로 하는 게 좋으려나?
친구 1
친구 1
1년은 해야 하지 않을까?

친구 1
친구 1
주위에서 적금 · 예금 만기 설정은 1년이 제일 좋다고 하던데

친구 1
친구 1
모르겠어
그래?

(다들 그렇게 하니까 나도 그냥 1년으로 해야겠다.)

빗질

🤷‍♂️ Q. 적금 · 예금 상품은 만기를 1년으로 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요?


→ NO! 그렇지 않습니다. 🙅‍♂️


적금과 예금의 만기는 1년보다 길게 할 수도 있고, 짧게 할 수도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만기를 1개월로 설정할 수도 있고, 3년으로 설정할 수도 있죠.


만기를 설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만약 만기가 되기 전에 중도 해지한다면 원래 약정된 이자를 거의 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자신에게 돈이 필요한 시기가 언제인지 정확히 파악하고, 거기에 맞춰 만기를 설정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
대출을 갚기 위한 적금,
과연 효과적일까?
친구 2
친구 2
나 이번에 집 사려고 대출 받았어!
친구 2
친구 2
2억!

그 돈 다 갚으려면 이제 나랑 술도 못 마시겠다!
분노의 밥상
친구 2
친구 2
내 계획은 이래. 우선 한 달에 100만 원씩 적금을 드는 거야. 대출을 갚을 목적으로 말이야.
친구 2
친구 2
그리고 1년 후에 만기가 되면 그 돈으로 대출 원금을 갚는 거지. 앞으로 이런 식으로 조금씩 갚아나가려고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 Q. 대출을 갚기 위해 적금을 해도 될까요?


→ NO! 잘못된 방법입니다. 🙅‍♂️


적금 이자는 대출 이자보다 많을 수 없습니다. 대출 금리는 적금 금리보다 ‘무조건’ 높기 때문이죠. 


은행이 돈을 버는 기본 구조는 먼저, 예금자로부터 돈(1,000만 원)을 받습니다. 


그리고 돈이 필요한 대출자에게 그 돈(1,000만 원)을 빌려줍니다. 


은행은 대출자로부터 이자(40만 원)를 받습니다. 그리고 받은 대출 이자 중 일부(20만 원)를 예금자에게 이자로 지급하고, 나머지는 은행의 이익(20만 원)으로 남깁니다. 


은행이 이런 수익 구조를 유지하려면, 대출 이자는 ‘무조건’ 예금(적금) 이자보다 많아야 합니다.

이처럼 대출 금리는 항상 적금 금리보다 높기 때문에 대출을 갚기 위해 적금을 따로 가입하는 것은 불필요한 일입니다. 


그냥 그 돈 으로 바로 대출을 갚아버리는 게 훨씬 더 유리합니다. 


만약 이 친구처럼 대출을 갚기 위해 적금에 가입할 계획을 세웠다면, 그것은 은행에 이자를 더 지불하기 위한 계획을 세운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3
'적금 이자'는
예금 이자의 절반이다?
나 1년 전에 한 달에 100만 원씩 납입하는 금리 2%짜리 정기 적금에 가입했었는데

원금 1,200만 원에다가 2%인 이자 24만 원, 총 1,224만 원을 받는 줄 알았거든?

친구 3
친구 3
응응 금리 2%면 그렇게 받겠네!

친구 3
친구 3
어깨동무
아니 근데 내가 받은 게 12,109,980원이야.. 이자가 절반도 안 들어왔어.

팔짱
친구 3
친구 3
엥?... 이자소득세를 감안한다 해도 차이가 너무 많이 나는데??

그치? 은행에 한 번 전화 해봐야겠다.

🤷‍♂️ Q. '적금 이자'는 '예금 이자'의 절반인가요?


→ YES! 그 이유는 적금의 이자 계산 방식과 예금의 이자 계산 방식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


이자 계산 방식은 돈을 맡긴 기간과 금리에 따라 달라집니다. 


1,200만 원을 예금으로 한 번에 맡겼다면 1,200만 원 전체에 대한 1년 치 이자를 받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적금은 1,200만 원을 한 번에 맡기는 것이 아니라 100만 원씩 12개월에 걸쳐 납입하는 것이죠. 


이 때문에 적금의 이자 계산 방식은 예금의 이자 계산 방식과 다릅니다.


첫 달에 넣은 100만 원으로는 12개월에 해당하는 이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 달에 넣은 100만 원의 예치 기간은 11개월이므로 11개월에 해당하는 이자만 받을 수 있고, 세 번째 달에 넣은 100만 원의 예치 기간은 10개월이므로 10개월에 해당하는 이자만 받을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마지막 달에 넣은 100만 원의 예치 기간은 1개월이므로 1개월 치 이자만 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계산된 이자를 모두 더하면 적금의 이자가 됩니다. 


그림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적금 이자는 예금 이자의 절반 수준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 생각보다 적금 이자가 적다고 은행으로 달려가 따져 묻는 일은 없어야 하겠죠?


돈 공부를 하긴 해야겠는데
어렵고 무섭고 시간이 없어서
포기한 당신을 위해 준비했어요.

지금부터 딱 4주 동안
재테크 공부 다 뿌셔볼까요?

여러분에게 필요한 건
하루 단 5분입니다!

작성자 정보

무작정 따라하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