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재난 지원금아 고마워! 혼자만의 시간도 기분 좋게~ 대학생의 화사한 방!

재난 지원금아 고마워! 혼자만의 시간도 기분 좋게~ 대학생의 화사한 방!

3,2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로 4학년이 된 평범한 대학생 GeeOne입니다.

어릴 적부터 방에 콕 박혀서 해외 드라마나 영화 보는 걸 좋아했는데, 지금은 맛있는 거 먹으면서 영화감상 하는 걸 최고의 휴식으로 여기는 프로 집순이로 성장했어요 : )
 


요즘에는 서툰 솜씨로 만든 요리들을 예쁘게 플레이팅하고 맛있게 먹는 낙에 살고 있어요. ‘먹는 걸 워낙 좋아해서 기왕이면 더 먹음직스럽게 차려서 먹자!’ 하고 결심한 후에 예쁜 그릇들도 사고 더 다양한 식재료도 사용해보기 시작했어요. 그러자 매일 똑같던 식사 시간이 어느새 행복한 취미 시간이 되더라고요 : )


영화를 좋아하다 보니 언젠가는 제 방을 영화 속 주인공의 방처럼 꾸미는 것이 소원이었는데, 항상 경제적 여건이 충분치 않아서 포기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저 나름대로 꾸며보겠다고 머리를 쥐어짜보긴 했지만, 곳곳에 곰팡이가 핀 어두운 암회색 엠보싱 벽지 때문에 아무리 예쁜 가구나 소품을 두어도 폐가 마냥 우중충 하기만….

그러다가 작년에 받은 재난지원금으로 도배를 새로 하게 되면서 제 머릿속으로만 그리던 인테리어를 조금씩 실현하게 되어 지금의 ‘화사한 방’이 완성되었답니다.
 
마음의 평화를 가져다 준 인테리어,
재난 지원금아 고마워! 🕊

곰팡이가 잔뜩 피어 있었던,
'도배' 전의 회색 벽지


공간이 주는 힘, 다들 공감하시나요? 저는 작년에야 곰팡이 핀 벽지를 보며 아침을 맞이하던 날들 속에서,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병들고 있었다는 걸 깨닫게 되었답니다. 팬데믹으로 더 강렬하고, 심각하게 실감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작년에 나온 재난 지원금을 몽땅 ‘도배’에 쏟기로 결정했어요. 절대 후회하지 않는 선택이었답니다 : )
새하얀 도화지처럼, 깨끗한 저만의 공간에서 색깔들을 채워 나가며 마음의 평화를 얻었거든요.
 
공간 소개


🏠 빌라

✅ 3평

😀 본인 방


제가 살고 있는 곳은, 엄마와 단 둘이서 살고 있는 빌라예요. 그리고 제 방은 저희 집에서 가장 넓은 ‘안방’입니다. 3평이에요.


처음에 이사 올 당시 제가 고등학생이었어서, 엄마가 공부하려면 무조건 공간이 넓직하고 해가 잘 들어야 한다며 안방을 내주셨어요. 그런데 정말 공간의 크기와 채광이, 심신의 안정에 영향을 주긴 하더라고요!


저를 위해 큰 공간을 주신 엄마께 너무 감사드리는 마음이에요 : )


침대 공간
: 패브릭으로 변신에 변신을


그럼 침대 공간부터 보여드릴게요!

최대한 깔끔했으면 해서 새하얀 차렵이불을 덮어둔 모습이에요. 깨끗하고 포근한 느낌이죠? ㅎㅎ

분위기가 질릴때면, 베개 커버를 바꾸어주고 있어요.
 


이건 최근의 모습이에요!

새로 산 나무 포스터의 푸르른 색감이 좋아서 거기에 어울리는 민트색 체크무늬 베개 커버를 매치해서 꾸몄어요.

볼때마다 상쾌한 피크닉을 떠난 것 같은 느낌이라 정말 마음에 들어요! ㅎㅎ
 


머리 맡에 있는 창문을 열면 침대 위로 밝은 햇살이 들어오면서 마치 산 속 별장에 온 느낌도 들어요.
 
침대 아래쪽 공간
: 매거진랙으로 만든 아기자기한 분위기


침대 아래쪽에는 행거와 매거진랙을 두었어요. 행거는 오래돼서 내구성이 약해지는 바람에 옷 한 두벌만 걸어놓고 있어요.

하지만 옷과 가방이 여유롭게 걸려있는 모습도 매력있어서 옷걸이가 저절로 부러지기 전까지는 버리지 않을 예정이에요! ㅎㅎ


매거진랙은 제 방에서 유일하게 새로 산 가구인데, 실용적이고 예뻐서 정말 만족스러워요.

아래칸에는 옷이나 잡동사니를 넣어놨고 위칸에는 제가 아끼는 그릇이나 홈카페 용품들을 보관하고 있어요. 한 쪽은 덮개를 열어놓고 장식장처럼 활용하고 있구요. 소품들이 아기자기해서 참 귀여워요.
 


상판 위에는 큰 거울과 여러 소품들을 두어서 화장대 겸 홈카페 공간으로 사용하고 있어요. 가끔씩 캔들 켜놓고 커피 한 잔을 하며 불 멍을 때린답니다.
 
책장과 책상 공간
: 패브릭으로 잡동사니를 가려 정리하기


다음으로는 책장과 책상이 있는 공간을 보여드릴게요!

책장도 중학생 때부터 쓰던 거라 많이 낡았지만 버리긴 아까워서 계속 사용 중이랍니다. 가구는 오래 쓸수록 추억이 묻어서, 점점 소중해지는 것 같아요. 사실 여기는 약간 지저분해서 보여드리기 부끄럽지만, 나름 깨끗하게 정리해보았답니다.

책장을 집에 있던 패브릭을 이용해 안쪽이 보이지 않게 가려보았는데, 가리고 싶은 수납 공간이 있을 땐 크고 작은 패브릭으로 가려보는 것, 정말 추천드려요 : )


책상은 최대한 단정하게 유지하는 ing…


저는 공부할때 책과 노트를 펼쳐두는 편이에요. 그래서 책상 위에는 스탠드와 수납함 말고는 아무것도 두지 않아요.

그래서 책상 인테리어로는 벽면에 포스터나 엽서를 붙이는 방식을 활용하곤 한답니다. 시원한 느낌의 포스터나 엽서로 청량한 느낌을 준 모습이에요.

또 수납할 문구가 많으신 분들은, 폴딩 박스를 추천드려요! 크기도 다양하고 색도 다양해서 수납과 인테리어,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거든요 : )


책상은 창문 바로 옆에 있어서 아침부터 오후까지 햇빛이 반짝반짝거려요.

여기서 영화를 보며 브런치를 즐기면 참 행복해진답니다.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