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오늘도 카페처럼!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사는 복층집

8,0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이 포스팅은 조 말론 런던의 타운하우스 컬렉션 에 대한 유료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


안녕하세요, ‘오늘은 카페처럼’ 저자 이자 라이프 스타일샵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는 박현선입니다. 원래는 온라인 스토어 운영을 위해 오피스용 사무실을 구하고 있었는데, 문득 집과 업무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러던 중 현재 집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지금 집은 지어진 지 1년 밖에 안된 신축이에요. 복층형으로 되어있고, 2층 공간이 박공 지붕으로 다락방 느낌을 주는 구조라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만 벽지가 민트색의 차가운 느낌이고 벽지 군데 군데 스크래치 같은 여러 흔적들이 보여 고민 끝에 벽지만 새로 했어요. 업무 특성상 집에서 컨텐츠 촬영하는 일이 많은 저로써는 도배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희 집은 복층 구조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중문 바로 앞쪽으로는 옷매무새를 확인할 수 있는 슬림한 우드 전신 거울과 어렵게 구한 빈티지 서랍장을 두었어요. 서랍장 앞쪽으로는 러그를 깔아두었는데 모리(반려묘)가 좋아하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다음은 집에서 가장 미니멀한 공간인 침실입니다.

저희 집 로리가 주로 상주하고 있는 공간이기도 해요.

저는 이제껏 침대 프레임이나 헤드는 써본 적이 없어요. 자주 방 구조를 바꾸는 편인데, 매트리스만 있는게 훨씬 간편하고 힘에 부치지 않아 그랬던 것 같아요.

대신 더 넓은 사이즈의 메모리폼 매트리스를 두고 사용하는 편이에요. 침대 옆으로는 빈티지 사이드 테이블을 두었어요.

자주 찾는 책과 캔들을 올려둔
빈티지 사이드 테이블

조 말론 런던, 타운하우스 컬렉션 - 라일락 라벤더 앤 러비지 캔들

다른 공간들에 비해 필요한 가구들만 딱 놓고 지내서, 휴식에 집중하기 좋은 것 같아요.

저희 집은 거실과 주방 공간이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있는 구조에요.
그래서 거실과 다이닝 공간을 따로 구분하지 않은 채 지내고 있어요.

거실 한쪽 벽면에 패브릭 소파를 두었는데요. 모리와 로리가 소파를 긁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너무 비싼 것보단 가성비에 초점을 맞춰 구매했습니다.

다음은 왼쪽 문과 연결되어 있는 테라스를 보여드릴게요.

저는 자취를 시작한지 10년이 넘었는데요. 이렇게 테라스가 있는 집은 처음이라 이 집에 더욱 끌렸던 것 같아요.




다른 공간이 더욱 궁금하다면!  



https://bit.ly/3jEuLHx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