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집꾸미기 예산 0원, 오래된 빌라 꾸미기

10,3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결혼 2년차가 된 신혼부부입니다. 저희 부부보다 나이가 많은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임시거처였던 집.

원룸 예산으로 방 2개, 주방, 베란다까지 있어서 보자마자 계약을 했어요. 80년대 초반에 지어진 집이라서 많이 낡았지만 집주인분께서 벽지와 싱크대를 새로 시공해주셔서 오히려 다른 집들보다 깨끗했어요.

처음 이사를 왔을 때는 금방 떠날 거라는 생각에 짐도 다 풀지 않고 대충 놓고 지냈어요. 그러다 일정이 바뀌면서 조금씩 집에 마음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왼쪽은 침실, 오른쪽은 거실 겸 작업실로 사용하는 공간이에요. 먼저 침실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침실

반려견과 함께 생활하고 있어서 침대는 저상형으로 사용하고 있어요. 그리고 공간 구분을 하기 위해 침대 아래엔 매트를 깔아주었습니다.

한 쪽엔 옷을 보관하는 서랍과 거울을 배치해두었어요. 너저분한걸 좋아하지 않아 화장품은 서랍 속에 정리하고 서랍 위 공간을 깔끔하게 유지하려고 해요.

TV와 소파가 없는 대신 침대에서 빔 프로젝트로 달래고 있어요. 여름 내내 침대에 누워 영화와 예능을 보며 지냈답니다. 말그래로 안방극장!

작업실 + 거실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거실 겸 작업실입니다. 원형 식탁과 네모난 책상이 전부인 곳이에요.

커튼을 달아야지 달아야지 고민만하다가 아직도 달지 못했어요. 아마 이사갈 때까지 그대로일 것 같아요. (웃음)

네모난 책상은 고등학교 때부터 사용하던 거예요.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시는 엄마 덕분에 아직까지 함께하고 있어요.

동그란 식탁에서는 밥도 먹고 커피도 마시며 작업도 하는 등 작은 이 곳을 다양하게 쓰고 있어요. 공간 활용하기에도 좋고 화이트 상판이라 사진찍기에도 딱이에요.


남은 이야기와 가구 정보가 궁금하시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해주세요 :)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