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결혼하면 애기랑 딱 이렇게 살고싶다..💗

124,0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엄마 이건 휘니의 바다 속이야

엄마도 놀러와!”  

 

안녕하세요. 저는 매일 사랑을 알려주는

7살 딸내미 휘니를 둔 엄마 휘니맘입니다.

저희 집은 휘니의 방은 휘니답게,

침실은 부부답게, 거실은 화목한 세 가족답게 

서로의 행복 거리를 채우며 살고 있어요.

 

가족을 그대로 담아 더 다정한 집,

휘니네로 놀러 오세요-!


거실, 소파를 없앴어요.

거실은 빈둥거리며 시간을 보내기보다 함께 

이야기하고 노는 공간을 꿈꿨어요.

그래서 소파 대신 큰 테이블을 두었습니다.

이 테이블은 지인분이 직접 제작해 선물로 주신 건데요. 자연스러운 컬러라 집 어디에 두어도 어울리고,

그림 그리고 만들기를 좋아하는 딸아이는

이곳에서 마음껏 그리고, 신나게 놀아요.

엄마 아빠와 간식을 먹으며 하루를 얘기하기도 하고요.

소파가 없는 거실은 방 중에서도 특히 인테리어에 변화를 자주 주는 곳인데요.

이번엔 테이블 자리에 칠판과 흔들의자를 두고, 큰 식물을 배치했는데 만족스러웠어요.

반대편 벽면에는 벽걸이용 TV가 있어요.

TV 아래 벽과 하나로 이어진 하단 선반.

이곳에는 자주 찾는 소품들을 올려놓거나 가끔 저와 휘니가 걸터 앉아 쉼터로 사용해요.

하얀 벽은 휘니의 전시장이 되기도 합니다.

본인의 작품이라며 좋아하는 휘니의 모습에 저와 남편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져요.


주방,마주보며 만드는 식사가 좋아요.

ㄱ자형의 싱크대가 있는 주방의 모습이에요.

컬러는 집안의 전체적인 톤이 화이트라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청남색으로 도장해주었어요.

처음의 구조는 지금과 달리 일자형이었는데요.

남편도 저도 아이와 함께 요리하는 시간을 좋아해 거실과 마주보며 요리할 수 있는 ㄱ자 형으로 설계했어요.

휘니는 주방에서 엄마와 아빠의 요리를 자주 도와줘요.

꼼지락거리며 혼자 과일을 씻어 먹기도 해요.

“엄마! 내가 엄마 하는 거 봤어.

포도는 손을 이렇게~ 하고 씻어야 안떨어져!”

 

야무지게 주방을 사용하는 휘니를 보면 

구조를 바꾼 건 잘한 선택이었던 것 같아요.

훌륭했던 선택이 또 하나 있는데요. 바로 주방 베란다에 보조 싱크대를 하나 더 둔 것이예요.

보통 주방 싱크대는 간단한 설거지를 하거나 자주 쓰는 식기를 보관하는 용도로 사용하고,

베란다 싱크대는 자주 쓰지 않는 주방 용품을 보관하거나 냄새나는 식재료를 손질할 때 사용하고 있어요.


싱크대가 두개니까 주방을 더 깔끔히 관리하기 좋아요. 덤으로 둘 중 한 곳은 휘니의 주방 놀이 공간이 되기도 해요:)


아이방, 휘니의 보물상자

여섯 살이 되던 해 아이가 독립을 하게 되었어요. 엄마 껌딱지라 혼자 잘 잘 수 있을까 걱정하던 엄마 아빠의 우려와는 달리 너무 잘 지내는 휘니예요.

남은 이야기나 가구&소품 정보가 궁금하시다면,
아래 버튼을 눌러 확인하실 수 있어요!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