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자취 아니면 뭐 어때, 내 방 꾸미기 도전기

14,3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첫 방꾸미기에 베란다를 확장하셨네요?

도면을 보며 배치를 이리저리해보다 답이 안나오더라고요. 결국 고민 끝에 좀 대공사(?)를 하기로 했어요. 햇빛을 걸러 공간이 답답해 보이게 만들던 베란다를 트고 바닥재를 환하게 바꾸기로 했죠.

확실히 방 안이 시원하고 넓어보여요.

 

그치요. 과정 중에는 너무 일을 크게 벌렸나싶었는데 지금은 정말 만족해요. 딱 바라던 느낌입니다. 확장하면서 단열이 걱정되었는데 오히려 낮동안 해가 듬뿍 들어와 공간도 깨끗해보이고 따뜻하더라고요.

엇, 방구조가 금세 달라졌네요.

 

하핫 네. 평소에 가구배치를 바꾸고 대청소하며 스트레스도 풀고 기분전환을 하는 편인데 그 과정에서 찾은 최적의 배치에요. 맞춤가구처럼 침대가 쏙 들어가서 전보다 안정감이 느껴지더라고요. 바닥은 좀 밋밋해보여서 포인트 될만한 러그를 깔아줬어요.

방에서 느껴지는 전반적인 통일감이 참 좋아요.

소품은 방을 꾸미며 한 번에 구매하신건가요.

아니요. 우선 가구는 최대한 질리지않게 밝은 우드, 화이트컬러로 딱 정해놓고 취향에 맞는 소품을 하나 둘 채워가며 공간을 완성하고 있어요.

유독 캔들이 많이 보이네요?

 

사진에 보이는 대부분의 캔들은 제가 직접 디자인했어요.  취미로 시작했다가 지금은 캔들 쇼핑몰을 운영하며 본업으로 삼을만큼 캔들을 좋아하거든요. 확실히 방 안 곳곳에 좋아하는 물건을 나열해두니깐 공간에 훨씬 애착이 가요 : - )


집꾸미기의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아래의 배너를 클릭해주세요 '집꾸미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