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꿀하우스

집순이 집돌이 부부의 포근한 감성 신혼집 인테리어

[아파트 인테리어] 오래 머무르고 싶은 공간

28,7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테리어 대백과, 꿀하우스는

커뮤니티 회원분들의 제보로 만들어집니다 :)

제보 : 인스타그램 '꿀하우스' @ggulhouse


안녕하세요. 결혼한지 2년된 동갑내기 부부입니다. 대학 때 미대+공대 커플이었어요. 캠퍼스 안에서도 끝과 끝에 있어서 멀게 느껴졌는데 여러모로 비슷한 점이 많아서 이렇게 같이 살게 되었네요. 저흰 집돌이 집순이이에요. 그래서 편안한 느낌을 컨셉으로 잡았어요.

저희 동네는 산과 가까이 있어서 조경이 울창해요. 그래서 아늑하게 느껴지더라구요. 작은 도시지만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것도 마음에 들었어요.

저희집은 실평수 18평이에요. 오래된 복도식 아파트이며 110볼트가 남아있을만큼 연식이 꽤 있었어요.

따뜻한 오후 거실

작은 거실 전경(!)입니다. 최신 아파트의 평수와 비교했을 때 거실과 안방이 좁아요.

소파 : 로코코 아모르 카우 천연면피가죽 3인 소파 / 사이드테이블 : 로코코 리안 사이드 테이블 / TV장 : 무인양품 AV 랙 / 천장조명 : 이케아 JARA 전등갓 / 커튼 : 이케아 AINA 커튼한쌍, 화이트 / 속커튼 : 이케아 MATILDA 속커튼 한쌍 / 벽선반 : 이케아 LACK 벽선반 / 불독조명 : 해외직구

처음에는 이것 저것 사고싶은 가구가 많았지만 꾹-! 참고, 제 기준에서 최소한으로 놓은거에요.

테이블 : 더쿼드 우드웍스 T05 Dining table / 의자 : 이케아 GREGOR 회전의자 / 월 행거 : 마켓엠 M&B 월행거

전체적으로 밝고 하얗게 공사를 해서 소파로 무게감을 주려고 진한 색을 구매했어요. 그런데 공간을 많이 차지하다보니 생각보다 어두워보여서 회색담요로 색을 조금 가렸습니다.

소파 건너편에는 TV를 두고있어요.

이 집에 사는 2년 동안 TV위치와 소파 자리를 이리저리 옮겨보면서 결과적으론 다들 이렇게 놓는 이유가 있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제일 편해요.

남편이 좋아하는 기타와 집에 있던 캔버스로 전선과 콘센트를 가려보았어요.

꼭 갖고 싶었던 조명! 남편이 직접 직구해줬어요. :)

소파 옆에 위치한 우리집의 중심 테이블! 가장 고심하면서 고른 가구에요. 그래서 그런지 제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공간이에요. 생각보다 많이 고가였지만(저희 집 가구 중에서 제일 비싸요) 보면 볼수록, 쓰면 쓸수록 예뻐보이고, 애정도 깊어지네요. ^^

밥도 먹고 일도 하는 테이블이라 잡다한 물건이 많아요. 테이블 위에 늘어놓다가 벽에 다 걸어버렸어요.

나무 정사각쟁반 : 마켓엠 M&B 정사각쟁반 S

저희 집 천장은 콘크리트로 되어 있어서 조명의 위치를 옮기거나 추가하려면 무조건 까대기작업을 해야 했어요. 너무나 시끄러운 작업이라 그냥 레일 조명에 만족하기로 했어요.

조명갓은 아무리 고민해도 100% 맘에 드는게 없어서 저렴한 걸로 일단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어요. 뭔가 허전해서 셀프웨딩사진 찍을 때 샀던 리본 장식을 달아보았어요.

베란다를 등지고 보이는 모습이에요. 조그만 부엌과 옆에 딸린 방 , 오른쪽에는 현관문이 보입니다.

주방과 현관문 사이의 벽에는 그릇장을 두었어요. 처음에 포인트 조명을 생각 못해서 직접 전선을 길게 연결해서 늘여뜨렸는데 조금 아쉬운 부분이에요.

그릇장 : 무인양품 캐비닛 유리도어 NATURAL / 블루투스 스피커 오디오 : Ruark Audio R4 MK3 올인원 블루투스 스피커 올인원 오디오 / 월행거 : 마켓엠 M&B 월행거 / 벽시계 : NEXTIME 야광 글라스 벽시계(블루문 밀키웨이) / 레일조명 : 비츠조명 나팔 3등 레일조명 1M 세트

그 위에는 오디오와 좋아하는 것들만 올려놓았어요. 그래서 조금씩 바뀌어요.

나만의 미니 주방

주방은 창을 낸 하늘색 문을 기준으로 왼쪽은 싱크대, 오른쪽은 세탁실 겸 보조선반이 있어요.

주방은 정리정돈만 잘하자는 생각으로 관리하고 있지만 다른 공간에 비해 쉽지 않네요. 작기도 하고요.

싱크대에 뭘 매달거나 진열하는 걸 싫어해서 모두 안보이게 수납하지만 어쩔 수 없는건 최대한 깔끔한 것으로 통일했어요.

스프레이 : 이케아 TOMAT 스프레이

세탁실 겸 작업대 (IN 주방)

싱크대 맞은편에 있는 공간이에요.세탁실 겸 주방 작업대지만, 홈카페라고 불리고 싶은 이 곳은 남편이랑 목재를 사다가 직접 시공했어요. 고생을 많이 해서인지 굉장히 애착이 많이 가는 곳이에요.

적나라한 저의 주방 작업대입니다. 상판 아래 왼쪽에 세탁 바구니와 세제를 보관하는 트롤리가 딱 맞게 공간에 들어가 있어요. 수건걸이인 봉을 달고, 천을 사다가 집게로 주름을 잡아 미니 커텐을 만들어줬지요.

메모판 : 이케아 VAGGIS 메모판 화이트 002.672.21 / 슬림선반 : BLACKSMESH 슬림선반 3단미니 / 푸드프로세서 : 켄우드 FPM250 / 블렌더 : 지아레티 티타노에스 핸드블랜더 BP51A700W(GR)

싱크대에 콘센트가 없어서 이곳에서 핸드블렌더, 푸드프로세서, 커피포트 등의 가전제품을 사용해요.

노동요를 위해서 싱크대 앞 그릇장 위에는 큰맘먹고 산 오디오가 ♪♪

아늑한 침실

침대 하나만으로 꽉 찬 저희집 침실입니다. 최대한 안정되고 포근한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겨울에는 침대에 베드스커트를 씌워 줘요. 좀 더 따뜻해보일까 해서요. 어릴 때 그리던 공주 침대랑 비슷해진 것 같기도 하고요.

침대 : 정재원가구 Basic bed / 스텝스툴 : 이케아 BEKVAM 스텝스툴 / 벽선반 : 이케아 LACK 벽선반 / 작업등 : 이케아 FORSA 작업등 / 초음파가습기 : 아토케어 자동살균 초음파가습기 EP UH-101

놀러오는 지인분들이 가장 인상깊게 보는 깃털조명. 안감님 블로그를 보고 반해서 바로 구매!

천장등 : 스칸디나비아디자인 Eos lamp / 커튼 : 이케아 AINA 커튼 한쌍, 그레이

안방의 야심찬 인테리어 포인트! :) 코너 자투리 공간에 짦은 선반을 달아서 사용하고 있어요.

침대 옆는 스툴을 두고 책을 올려 놓았어요.

침대 왼쪽엔 책장이 있는데 정리가 안되는 상황이라 공개하기 부끄러워 잘 안찍게 되더라구요. 한 장만 공개하자면 이렇습니다! (수납장이 부족하다고 핑계를 대고 싶네요..)

책장 : 이케아 BILLY 책장 / 책장도어 : 이케아 OXBERG 도어 자작나무무늬목

침대 맞은편에는 화장대 대신 이케아 선반 두개를 연결해서 거울을 올려놓고 사용하고 있어요.

스툴 : 이케아 NILS 스툴 다크그레이 / 벽선반 : 이케아 LACK 벽선반

선반 위에는 화장품들이 쪼로로 -

사각거울 : 이케아 HEMNES (60X90) 거울 / 원형거울 : 이케아 TRENSUM 거울 / 스폿조명 : 이케아 HEKTAR 벽부착, 집게형스폿조명

나름 화장대처럼 보이고 싶어서 스팟 조명을 달고 큰 거울을 세웠어요.

선반 아래에는 고리를 달아서 헤어드라이를 걸었어요.

공사 전 화장실

이 집에서 가장 상태가 좋지 않았던 화장실! 이곳만큼은 예쁘고 깨끗하게 고치고 싶었어요.

화장실 같지 않은 화장실을 꿈꿨던지라 평범한 인테리어를 지우고 싶었어요. 그래서 직접 도안을 그리고 원하는 타일을 위해 발품을 팔았어요.

갤러리 화장실

화장실 입구입니다. 완전 하얗죠? 구석진 곳이라서 흰색을 최대한 활용해서 밝아 보이게 했어요.

신발장(욕실용품 보관함으로 사용) : 이케아 TRONES 신발장 1개입 / 발수건 : JAJU

문 옆에 수건과 두루마리 휴지가 든 수납장이 있어요. 화장실이 작아서 부피 큰 수납이 어려웠는데 마침 코너 공간이 있어서 수건과 휴지를 넉넉히 수납할 수 있게 되었어요.

화이트를 기조로 한 깔끔한 분위기

원형거울 : 이케아 SKOGSVAG 원형거울 / 샤워커튼 : 이케아 SALTGRUND 샤워커튼, 화이트

왼쪽은 저희집 화장실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액자 수납장입니다. 은은한 조명의 갤러리 느낌으로 하고 싶었어요.

특히 욕실장에 포인트를 주고 싶었어요. 기성품은 저희 집에 너무 크고, 맘에 드는 디자인도 없어서 과감하게 수건, 휴지 등을 넣는 수납은 화장실 밖에 하고 액자를 문으로 하는 수납장을 만들었어요.

문을 열면 액자 뒷면이 보여요. 습기가 걱정되었는데, 2년이 흐른 지금도 변형되지 않았어요. 다행이에요.

거울 건너편 수건걸이 위에도 캔버스를 얹었어요. 셀프웨딩촬영을 하면서 조화를 많이 샀었는데, 버리기 아깝더라구요. 갖고 있던 캔버스에 붙였더니 괜찮은 소품이 됐네요.

수건행거, 선반 : 이케아 HJALMAREN 수건행거, 선반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샤워하는 곳에는 천장에 곡선 레일을 설치했어요. 덕분에 물로 흥건한 화장실 바닥으로부터 해방됐어요.

세정 용품이 그동안 불필요하게 많았던 것 같아서 종류를 확 줄여서 사용해봤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어요. 샴푸 하나와 제가 만든 CP비누가 전부죠. 샤워 후에는 스퀴저를 이용해 항상 물기를 제거하고 나와요.

욕실 수납행거 : 이케아 IMMELN 욕실2단 수납행거

청소도구도 최대한 눈에 안띄는 걸 구입했어요. 이뻐서 샀는데 청소도 잘 돼요.

브러쉬 : 무인양품 / 변기솔 : 이케아 ENUDDEN 변기솔

베란다 가드닝

서남향인 저희 집에 해가 지기 시작하자 거실 커튼에 베란다 풍경이 그대로 비치네요. 마지막으로 베란다 보여드릴게요.

바닥은 제가 직접 데코타일을 시공한 건데, 하자가 많아서 고생도 많이 했어요. 그렇지만 데코타일이라 베란다도 아늑해보이지 않나요? 타일 바닥의 베란다처럼 물청소는 못하지만 실내랑 똑같이 청소기 돌리고 물걸레질해서 관리하고 있어요.

2년 사이에 갑자기 가드닝에 몰두하게 되었어요. 초보 가드너라 아직 식물이 죽지 않기만을 바라는 수준이지만 전체적으로 조화롭게 보이도록 노력하고 있어요. 다양한 식물을 품을 수 있는 몇 가지 단순한 디자인의 화분을 사용하고, 자연스러운 스카이라인을 조성하도록 한 것이죠. 베란다 코너에 창이 하나 더 있다는 점도 이 집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에요. 파노라마처럼 풍경이 펼쳐져있어요. 원형 수납장은 베란다에 두고 아주 가끔씩 꺼내 쓰는 비료나 원예용품을 넣어두고 있어요. 덕분에 베란다가 이뻐졌어요.

원형수납장 : 이소품 캔빌리지 원형수납장

휴가같은 우리집

결혼 초기엔 친정집을 ‘우리 집’이라고 불렀어요. 아직 이 집이 낯설어서 편안함을 느끼지 못했거든요. 물론 공사때부터 제가 하나하나 선택하긴 했지만 2년여가 흐른 지금에서야 모든 물건이 제 자리를 찾은 것 같아요. 불편한 건 고치고, 과한건 빼고, 필요한 건 더하구요.

이런 집에 있는 시간이 저한텐 휴가랍니다. 그러다 생활이 바뀌면 또 집이 그에 맞춰 바뀌겠지요. 긴 글 봐 주셔서 감사해요!

제보 : 인스타그램 @yyyjisung


아래의 링크에서 더 많은 꿀하우스를 만나보세요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