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이혼했었니?" '결혼' 질문에 차은우가 갑자기 오열한 이유

787,337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7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 차은우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서로의 편이 되어주는 소이현, 인교진 부부의 사랑을 보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이승기는 소이현, 인교진에게 '꼭 이런 사람과 결혼해라'라는 배우자 이상형이 있는지 물었습니다. 소이현은 "나랑 말이 잘 통하는 사람"이라고 밝혔습니다. 소이현은 "내 마음을 다 털어놓아도 창피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했고, 인교진 역시 "처음엔 창피할 수 있지만, '이 사람이니까'라고 생각할 수 있다"라고 했습니다.

두 사람의 말을 듣던 차은우는 "결혼하고 싶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뭔가 내 얘기를 해야 한다는 건 너무 많이 들은 얘기이긴 한데, 나의 부끄러운 그런 것도 얘기할 수 있고, 그런 얘기를 잘 통하는 사람과 한다는 건 쉽지 않은 것 같다. 부부나 가족이 되어야 가능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차은우는 갑자기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려 멤버들이 당황했습니다. 이승기는 "요즘 무슨 일 있었어?" "원래 단단한 아이인데"라며 말을 건넸습니다. 차은우가 계속 울음을 그치지 못하자 당황한 양세형이 "너 한 번 이혼했었니?"라며 농담을 해 분위기를 풀어보려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차은우는 울음을 그치지 못했습니다. 

 이승기는 "요즘 힘든데, 털어놓을 곳도 없구나"라며 위로했습니다. 소이현도 "아무한테나 말 못 하는 (성격이구나)"라며 차은우의 상황을 공감하며 다독였습니다. 신성록은 오열하는 차은우를 보고 "털어놓지 못해 마음에 쌓이기만 하는 거지"라고 했습니다.

 울음을 그친 차은우는 “’온전한 내 편’이라고 할 수 있다는 게 쉽지 않은 것 같다. 얘기가 통하고, 나의 치부까지 얘기를 하는 건 쉽지 않은 것 같다. 하고 싶은데 한 번도 못한 것 같다"라고 했습니다. 이에 멤버들은 모두 “우리가 네 편”이라며 차은우를 다독였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