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조용했던 송중기, 2년만에 공식석상 나와 전한 말

672,668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공식 석상에 등장하지 않고 조용했던 송중기가 MAMA에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배우 송중기가 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 참석했습니다.

무대에 오르기 전, 송중기는 2020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 포토월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기도 했고요. 

벨벳 재킷에 나비넥타이를 한 송중기는 리즈 시절 외모 그대로의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무대에서 송중기는 "오늘의 호스트를 맡은 배우 송중기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가 MAMA를 사랑하는 편이라서 해마다 거의 함께 해왔다. 오늘은 굉장히 많이 새롭다. 생방송을 하고 인사를 하면 가장 가까이에 있는 팬 분들 목소리가 들릴 정도였는데 오늘은 정말 많이 새롭다. 대신에 오늘은 온라인으로 전세계 많은 팬 분들과 함께 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새롭기도 하지만 낯설기도 하다. 이렇게 우리는 익숙한 듯, 낯선 세상에 살고 있다. 당연했던 것들을 할 수 없게 됐고 가까웠던 것들과 거리를 둬야 한다. 함성 소리가 유난히 그리운 밤"이라며 온라인 비대면으로 '2020 MAMA'를 보고 있는 팬들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등장한 송중기는 직접 팬들을 만나지 못한 아쉬움을 전하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습니다.

송중기는 SF 영화 '승리호'와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활발한 행보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영화 '승리호'는 넷플릭스 영화로 곧 공개될 예정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