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손예진과 어깨동무하고 깜짝 등장해 화제인 남성의 정체

325,5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탁해요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 역을 맡았던 배우 손예진이 지난 27일 일본 팬들과 첫 온라인 미팅을 열었습니다. 손예진은 이날 서울 스튜디오에서 온라인으로 일본 팬들을 향해 “이런 식으로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고 인사했습니다.
빨간모자 소녀
온라인 팬미팅 후 촬영한 사진도 공개됐는데요. 손예진은 tvN ‘사랑의 불시착’으로 호흡을 맞춘 양경원과 함께 했습니다. 이 사진을 본 팬들은 "쎄리와 치수다!"라며 반가움을 표했습니다. 

‘근본없는 애미나이’ 세리(손예진)와 애증의 티키타카를 구사하며 시청자들의 최애 캐릭터로 거듭난 표치수(양경원). 

한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양경원은 손예진과의 특급 케미에 대해서 언급했는데요. 양경원은 "손예진이 나를 표치수로 여기고 연기를 하니 불편함이 하나도 없었다"고 했습니다. 

또한 한 인터뷰에서 양경원은 극 중 손예진과의 말발 대결 티키타카 모음이 큰 화제가 된 점에 대해 "나에게도 연예인이었던 손예진 씨는 평상시에 어려움이 없지 않았다"라며 "굉장히 배려심 깊고 상대 배역으로서 너무 존경스러운 배우였다"라고 했습니다. 

양경원, 손예진과 티키타카

 "촬영이 들어가면 정말 세리로 존재해주면서 표치수로 나를 봐줬다. 그래서 그런 세리를 믿고 가는 것 외에는 크게 할 게 없었던 것 같다. 상대 배역을 잘 만나면 이렇게 될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하며 자신보다 손예진에게 공을 돌렸습니다.

'사랑의 불시착' 이후 소식이 궁금했던 양경원은 새로운 프로필을 공개했었는데요. '사랑의 불시착'에서 보여줬던 장난기 넘치는 모습에서 벗어나 배우 양경원만의 아우라를 풍기며 앞으로 그가 보여줄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