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법정 싸움까지 하게 만든 배우의 '역대급 증명사진'

364,3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오대환도 사진 도용, 사칭 피해를 당했습니다. 지난 7월 오대환은 SNS에 자신의 사진이 합성된 글귀와 광고성 문자를 게재했고요. 오대환은 피해자가 없도록 당부의 글을 남겼습니다. 

사진 도용이 심해져 법정 대응을 한 경우도 있습니다. 지난해 한 방송에서 배우 이주빈은 "증명사진 때문에 법정 싸움을 했다"라고 했는데요. 

이주빈은 앞으로 사진을 도용하지 못 하도록 “방송을 타서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연예인 사진이 무단 도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2015년 유이는 병원에서 자신의 사진을 무단 사용해 위자료 2000만 원을 청구했었고요. 당시 유이 소속사는 "소송한다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무분별한 초상권 사용에 대해 단속하고 알리고 싶었다"라고 무분별한 초상권 사용에 관해 경고했습니다. 최근에는 초상권 침해 문제가 불특정 다수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최근 유튜브 방송이 일상화되면서 초상권 침해가 늘고 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말까지 접수된 초상권 침해 관련 피해 신고건수는 무려 3만9천151건에 달한다고 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