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화사가 새로운 미의 기준이 되겠다고 했다" 최근 화보 트렌드

133,9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쉬워요
항상 주눅 들지 않고 자신감 있는 모습이 멋진 화사이지만, 한때 큰 충격을 받은적이 있다고 했는데요. 화사는 콘서트에서 오디션 당시 이야기를 털어놨고요. 화사는 오디션 당시를 회상하며 "오디션 봐주신 분이 그러시더라고요. 넌 개성도 강하고 노래도 잘하지만 예쁘지가 않다."라고 했는데요. 당시 큰 충격에 빠져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이어 화사는 "이 말이 제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되었어요. 이 시대가 말하는 미의 기준에 내가 맞지 않는다면 내가 새로운 기준이 되어야겠다"라며 화사는 멋지게 성공한 나의 모습으로 이 무대를 해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고 했습니다.
부탁해요
화사가 화보 속에서 '미의 다양성' '새로운 미의 기준'을 보여주는 것처럼, 최근 패션 화보 트렌드는 '다양성'입니다. 특히 해외에서는 ‘다양성 마케팅’을 강조하고 있고요. 최근 '자기 몸 긍정주의'가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한 브랜드는 획일화된 미를 고집하며 ‘여전히 마른 백인 여성 모델만 고집한다’며 비판을 받기도 했는데요.    
난 안될거야
빅토리아 시크릿 마케팅책임자 에드 라젝은 2018년 보그 인터뷰에서 ‘브랜드 차원에서 다양성을 확보할 계획이 있냐’는 취지의 질문을 받았고요. 그는 트랜스젠더나 플러스사이즈모델을 쇼에 세우는 것을 고려해봤지만, 그러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라젝은 ‘섹시한 모델이 입는 속옷’이라는 이미지가 빅토리아 시크릿 고유의 브랜드 정체성이라는 입장이고요. 그는 앞서 보그 인터뷰에서 모델들이 노력 끝에 얻은 날씬한 몸매를 비현실적이라고 말하는 것이 “마른 체형에 대한 비하”일 수 있다고 항변하기도 했습니다.
야광봉
하지만 빅토리아 시크릿도 점점 변화를 꾀하고 있고, 다양성을 추구하는 브랜드가 점점 늘어가는 추세입니다. 가수 리한나의 속옷 브랜드 ‘펜티X새비지’는 패션쇼 무대에 임신한 모델 , 플러스 사이즈 모델 등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고요. 특히 리한나의 지지를 받고 있는 런던 출신의 모델 알바 클레어(Alva Claire)가 화제입니다. 알바 클레어는 건강미 넘치는 구릿빛 피부에 주근깨가 그대로 드러나는 뷰티화보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알바 클레어는 자신이 모델에 적합하지 않다고 느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알바 클레어는 플러스 사이즈 모델에 관한 기사를 읽고, 모델을 하기로 했습니다.

활발한 모델 활동 중인 알바 클레어는 어느 순간 패션업계가 변화하고 있음을 느끼게 되었으며, 그 변화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이 뿌듯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