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천기NEW설 포스텔러

시집 늦게 가야 잘 풀리는 사주?

사주의 관성과 시집가는 팔자

182,8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주를 보러 가면 가끔, 

 

“시집을 늦게 갈수록 좋은 팔자다.” 

 

혹은 

 

“시집을 가기 어려운 팔자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데요. 

 

과연 이 이야기는 무슨 근거로, 또 어떤 원리로 나오는 말일까요? 

 

궁금하고 알쏭달쏭한 사주 이야기, 속 시원하게 알려드려요~!


전통적인 사주에서는 여자의 결혼운을 볼 때, 관성이 그 사람의 사주에 얼마나 많이 작용하는지, 또 어느 시기에 가장 강하게 발생하는지를 본답니다. 

 

‘관성’은 사주에서 사람이 가질 수 있는 다섯 가지 기질인 비겁, 식상, 재성, 관성, 인성 중 하나를 말해요.

또한, 관성에서 말하는 ‘관’은 관직이나 관운과 같은 한자를 사용하지만, 그 의미를 보다 쉽게 풀어보면 '관에 들어가다' 할 때의 관과 의미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어요. 

 

관처럼 틀이 짜여 있어 고정된 곳에 내가 들어가려면 스스로를 바꾸고 고칠 수밖에 없잖아요? 관성은 그런 일을 하게 해주는 기운이랍니다. 조금 답답하게 들리기도 하지만 조직에 적응하고 규칙을 잘 따르게 해주기도 해요.

따라서 관성이 사주에 많은 사람은 큰 조직이나 단체 생활에 쉽게 적응해요. 또한 윗사람들로부터 예쁨을 받고 신임도 받으므로 승진이나 이직운도 좋은 편이랍니다. 

 

다만 너무 지나칠 때는 자신의 조직에만 충성하고 다른 사람에게는 무자비한 사람이 될 수 있지요. 고리타분하고 꽉 막힌 사람이라는 말을 듣게 되기도 해요.

그렇다면 왜 이런 관성의 기질을 여자의 결혼운과 관련짓는 것일까요?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사주가 만들어진 당시의 시대상을 살펴볼 필요가 있답니다.


과거에는 여성이 결혼 생활을 스스로 결정하기 어려웠어요. 결혼 자체가 자기 의견보다는 집안과 주변 환경에 따라 결정되었으며, 시댁이라는 새로운 집단에 편입되어 생활해야 했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원만한 결혼 생활을 위해서는 자기 의견을 강하게 주장하는 것보다 집단에 순응하고 잘 처신하는 게 중요했답니다. 그래서 관성이 아예 없는 무관사주는 결혼을 못 하는 사주, 이혼하는 사주라고 불리기까지 하였던 거예요.

하지만 요즘은 시대가 많이 변해 여성도 결혼 상대를 주체적으로 고를 수 있고, 시댁과의 관계도 이전에 비하면 많이 나아져서 관성의 중요도가 이전에 비해 낮아졌어요. 물론 여전히 시댁, 친정과의 관계가 여성의 결혼 생활에 많은 영향을 미치긴 하지만요. 

 

그래서 여성의 결혼운을 볼 때 여전히 관성을 중심으로 보기도 하는 거랍니다. 그렇지만 예전처럼 사주에 관성이 없다고 해서 결혼 생활을 못 하거나 결혼을 할 수 없는 것은 아니에요. 예전과 달리 현대에는 결혼의 형태가 다양해졌기 때문이지요.

연상연하 커플이나 아이를 갖지 않고 삶을 즐기는 딩크족, 시댁이나 처가에 연연하지 않고 독립적인 결혼 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무관사주나 관성이 약한 사람들도 충분히 멋진 결혼 생활을 꾸려나갈 수 있어요. 

 

따라서 사주를 볼 때도 단순히 관성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결혼을 못 한다고 단정 짓기보다는, 그 사람의 발달한 기운에 맞는 형태를 추천해 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 할 수 있겠어요.

또한, 결혼은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둘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누구를 만나는가도 결혼 생활에 큰 영향을 끼친답니다.


그러니 결국에는 결혼하는 상대와 궁합을 보아야 좀 더 자신에게 잘 맞는 결혼 생활이 무엇인지 알 수 있는 점 참고하세요~!


그러나 따로 시간 내고 복채 내면서 궁합 보러 가기는 어려운 현실…. 

 

놀랍게도 포스텔러에서는 사주 입력만으로 무료로 궁합을 보실 수 있답니다. 

 

아래 링크를 눌러 간편하고 쉽게, 사랑하는 그 사람과 당신의 궁합을 확인해 보세요~!

작성자 정보

천기NEW설 포스텔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