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천기NEW설 포스텔러

풍수, 내 집 마련을 방해하는 생활 습관은?

어려웠던 풍수지리는 이제 그만! 생활 밀착형 풍수 꿀팁 대방출!

11,9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풍수 라이프 꿀팁


풍수 라이프 꿀팁 오늘의 이야기는 서민의 꿈이라는 내 집 마련에 관한 이야기랍니다.

풍수는 공간이 사람에게 미치는 신체적, 정신적 영향을 분석하여 오랜 동안 데이터를 축적해온 학문으로, 구체적인 공간 활용법에 대해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줍니다.
 
때문에 풍수에 등장하는 내용을 그대로 따라하거나 맹신하기보다는 그 공간이 주어야 하는 느낌과 그 느낌을 구체화하기 위한 방법으로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바로 시작하도록 할게요.

1. 벽에 그림이나 액자가 하나도 없다.


전세나 월세처럼 남의 집 살이를 하는 사람들에게 이만한 금기도 없을 것입니다.
 
"우리 집도 아닌데 벽에 구멍을 내면 안 되겠지"

라는 마음으로 벽에 못 하나 박기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풍수에서 프레임이 있는 액자나 그림은 좋은 기운이 들어오는 창문으로, 액자 안에 내가 가고 싶은 곳의 사진을 넣어두면 그 장소가 나를 불러들이고, 가족사진을 넣는다면 가정의 기운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박스에 포장된 채로 풀지도 못하는 가족사진 액자나 그림들은 자꾸만 마음속에


"이곳은 내 집이 아니고 나는 내 집이 없어."


라는 마음을 되새김질하게 만들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벽에 많은 못을 박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벽 모서리를 따라 레일을 달고 와이어를 내려 액자와 그림을 달수도 있답니다. 이렇게 하면 갤러리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면서도 이동과 복구가 간단해 아주 실용적입니다.

또 요즘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 그림을 바닥에 내려놓는 방법도 있습니다. 특히 식물 그림을 바닥에 내려놓으면 식물을 키우기 어려운 집에 녹색 기운을 더해주면서도 집안을 한층 멋스럽게 만들어주는 인테리어로도 소품으로도 사용할 수 있답니다.




내 집이 아니어도 아름다운 그림과 사진으로 나만의 갤러리 같은 벽을 꾸며보세요. 언제나 못을 듬뿍 박을 수 있는 내 집이 조금 더 가까워질 거랍니다.


2. 곰팡이 핀 벽이나 바닥을 방치한다.


사계절의 온도 차이가 심하고 습기가 많은 한국에서는 결로가 많이 발생하고 (건설상의 문제도 있지만...) 이로 인한 곰팡이와 물때도 많이 생기곤 합니다.
특히 욕실이나 주방, 붙박이장의 안쪽 등에는 케케묵은 곰팡이가 끼어 있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보기에도 좋지 않고 비위생적이지만

"어차피 내 집도 아니고 깨끗이 해서 뭐해"

라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닦아 낼 때도 독한 화공 약품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여간 맘을 먹지 않고는 하기 어려운 일이 되고 맙니다.

하지만 물이 있는 공간은 풍수에서 금전운을 불러오는 공간이며 특히 물과 맞닿는 금속수도가 깨끗해야 좋은 기운을 집안으로 흘려 보낼 수 있습니다. 

이런 중요한 공간에 까맣게 올라온 곰팡이를 보면서 좋은 공간의 기운을 받을 수는 없겠지요? 공간은 단순히 내가 쓰는 것이 아니라 내가 잘 가꾼 만큼 나에게 좋은 기운을 돌려준다는 것을 명심하시고 청소화 환기를 통해 깨끗이 관리해 주시기 바랍니다.


3. 물건을 겹쳐 놓거나 쌓아두는 습관


물건 앞에 물건을 켜켜이 쌓는 습관은 여러모로 좋지 않은데 특히나 내 집을 마련한다거나 하는 원대한 목표가 있는 경우에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목표를 이룬다는 것은 복권에 당첨되듯이 한 번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눈앞에 있는 작은 일들을 차근차근 해결하면서 높은 목표에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는 계단을 만들어 내는 일과 비슷합니다.
 
때문에 생활의 작은 일들을 미루지 않고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건을 켜켜이 쌓아두게 되면 뒤에 있는 물건을 꺼내기 어려워 에너지 낭비가 생기고 보이지 않는 물건을 중복 구매하는 등의 금전적 손실도 생길 수 있는데요.



예를 들어 터진 옷깃을 꿰매려고 하는데 반짇고리가 찬장 구석 어딘가에 박혀 찾을 수 없다면 결국 그 옷은 옷깃이 터진 채로 옷장에 방치되거나 입을 때마다 신경이 거슬리게 되곤 하는 식으로 나머지 일상에 연쇄적으로 작용하게 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좋지 않은 것은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눈앞의 문제나 상황을 해결하지 않고 미루는 습관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물건은 언제나 편하게 꺼내 쓸 수 있도록 정리하고 오랫동안 쓰지 않은 물건은 버리거나 아깝다면 주변에 나누어 주는 식으로 정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의 생활을 위해 잘 준비된 집은 내 집 마련을 위한 든든한 아군이 되어 줄 거랍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풍수라는 것은 마법처럼 원하는 일이 생기게 해주는 것이라기보단, 자신이 바라는 바를 물질화시켜 재확인함으로써 정신적인 기원에 힘을 더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옛날 어른들이 기원할 때 초를 켜거나 정화수를 떠놓고 비는 것도 이와 비슷한 맥락인 것이지요.



오늘의 풍수 팁이 내 집 마련에 작게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라요~


작성자 정보

천기NEW설 포스텔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