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플라이북

[감성글귀] 어느 한 마리 짐승의 허물이 되어버렸으니,

책 속의 한 줄

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는 또 흥미를 잃고 축 늘어진 

어느 한 마리 짐승의 허물이  되어버렸으니, 

나 이제 그 앞으로 성큼 걸어가 

말없이 스러지는 껍데기 주워

꼿꼿이 세우고 함께 서 있으려 한다.

오종길 <나는 보통의 삶을 사는 조금 특별한 사람이길 바랐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