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짝사랑 12살 연상녀와 결혼한 짐승남의 정체

<아쿠아맨> 제이슨 모모아의 비하인드

1,149,2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쿠아맨>을 통해 할리우드의 새로운 흥행 스타이자 DC 유니버스의 희망으로 떠오른 제이슨 모모아의 비하인드를 아래와 같이 정리해 봤다.

본명: 조셉 제이슨 나마카에하 모모아 (Joseph Jason Namakaeha Momoa)
출생: 1979년 8월 1일
신장: 193cm
출생지: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1. 혼혈

제이슨 모모아는 하와이 원주민 출신 아버지와 미국 아이오와 출신의 독일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의 직업은 화가, 어머니는 사진작가로 자유로운 마인드를 지닌 부부였다. 유년기에 부모님이 이혼하게 되자, 어린 모모아는 어머니를 따라 아이오와로 가게 된다. 그럼에도 틈틈이 아버지와 연락하며 방학 때 마다 하와이를 방문했다.

2. 연기 데뷔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청년 모모아는 아버지와 함께 지내기 위해 하와이로 이사를 오게 된다. 학교를 졸업한 청년들이 그렇듯 모모아 또한 장래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 인기 드라마 <베이워치> 시즌 10 (이하 <베이워치 하와이>. 시즌 10 부터는 <베이워치 하와이>로 불리게 되었다.)의 오디션 공고를 보고 지원하게 되었고, 수천 명의 지원자를 꺾고 당당히 주요 출연진에 합류하게 된다. 1999년 방영된 <베이워치 하와이>는 모모아의 첫 연기 데뷔작으로 이때의 경험을 통해 본격적인 연기자의 길을 걷기로 하며 2001년 L.A로 이사를 가게 된다.



▲신인 제이슨 모모아의 <베이워치 하와이> 출연 장면

3. 진정한 아쿠아맨? 원래꿈은 해양 생물학자

드라마 촬영이 끝나자마자 모모아는 대학교 진학을 하게 된다. 향후 <아쿠아맨>이 될 것을 예감했는지, 그의 전공은 해양 생물학이었다. 어렸을 때부터 바다를 좋아해 원래 장래 희망은 해양 생물학자였다고 한다.

4. 가장 어린 인명구조원 출신

제이슨 모모아가 수천 명의 경쟁자를 제치고 <베이워치 하와이>에서 섹시한 구조원으로 활동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배우가 되기 전 십 대 시절부터 인명구조원으로 활약한 경력을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의 모모아는 걸프만 역사상 가장 어린 인명 구조원으로 기록되어 있었기에 남다른 유명세를 지니고 있었다.

5. 모험을 좋아하는 자유로운 영혼

부모님의 자유분방한 습관을 이어받은 탓에 모모아 본인도 자유로운 본성을 지니고 있었다. 특히 여행하는 것을 좋아해 나홀로 전 세계를 떠돌아다녔다. 그는 평범한 관광보다는 그 나라의 전통문화를 경험하고, 오지를 탐험하는 모험을 좋아했다. <베이워치 하와이> 촬영이 끝난 후 자신과 세계에 대해 더 많이 배우겠다는 뜻으로 프랑스에서 회화 수업을, 티벳에서 불교 문화를 체험하며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6. 터프한 짐승남으로 주목을 받다

<베이워치> 이후 할리우드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나갔지만, 출연작 모두 B급 영화여서 주목을 받지 못했다. 모모아는 할리우드에서 살아남기 위해 남다른 개성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이후 HBO의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서 칼 드로고 역할에 대한 오디션이 진행되자, 모모아는 드로고의 터프하면서도 거침없는 야생의 이미지가 자신과 어울린다 생각하며 이를 자신의 개성으로 만들기로 한다. 오디션 날 강인한 이미지를 보이기 위해 모모아는 어렸을 적 배운 뉴질랜드 부족의 전통춤인 하카(Haka)춤을 선보였고, 그의 터프한 모습에 반한 제작진은 곧바로 그가 두 번째 오디션을 볼 수 있도록 주선했다. 칼 드로고 오디션에 보여준 인상은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과거 모습을 연상시켜 아놀드가 신인 시절 촬영한 영화 <코난 바바리안>의 리메이크 주연작에 캐스팅되는 계기로 이어졌다.

▲제이슨 모모아의 칼 드로고 오디션 장면

7. 실제 고통스러운 부상, 상처를 안고 사는 사나이

실생활도 너무 터프한탓에 여러 사건 사고를 겪어 부상을 안고 살아야 했다. 그의 얼굴에 약간의 흉터 자국이 보이는 이유는 분장이 아니라 2008년 술집에서 싸움이 났을 때 생긴 흉터다. <코난 바바리안> 촬영 당시에는 연기를 위해 동료에게 직접 주먹으로 쌔게 때릴 것을 요구했는데, 상대방이 너무 세게 때린 탓에 코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었다. 여기에 말타는 연기를 하다가 낙마해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큰 사고 후유증을 앓아야만 했다.

8. 알고 계셨나요? 그는 사시를 앓고 있습니다

눈치 빠른 사람이라면 그가 사시를 앓고 있음을 알았을 것이다. 이 때문에 상당히 멍해 보이는 일이 많다고 하며, 연기 활동을 위해 교정 중이다. 다행히 최근 촬영, 시각효과, 편집 기술이 좋아져 그가 사시로 등장하는 장면이 많이 등장하지 않는다.

9. 성공한 덕후? 짝사랑 12살 연상녀와 결혼에 골인!

제이슨 모모아는 영화적 캐릭터 외에도 특별한 가족 구성원으로도 화제의 인물이 되었다. 무려 12살 연상의 아내 리사 보넷과 결혼해 화제가 되었는데,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가 팬과 스타의 관계라는 점에서 특별했다. 모모아가 8살 때 인기리에 방영된 시트콤 <코스비 가족>을 주로 시청했는데, 당시 20살인 리사 보넷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고 한다. 이후 2005년 친구의 소개로 뉴욕의 어느 재즈바에서 둘은 만나게 되었고, 2007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딸을 두게 되었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또 다른 딸이 있었으니…

10. 본의 아니게 얻은 톱스타 의붓 딸 조 크라비츠

리사 보넷 입장에서는 제이슨 모모아와의 결혼은 재혼이었다. 전 남편은 전설적인 록 뮤지션 레니 크라비츠로 슬하에 딸인 조 크라비츠를 낳았다. 아빠와 엄마의 장점을 물려받은 조 크라비츠는 할리우드를 주름잡는 연예계 스타로 성장하다 엄마 리사 보넷이 모모아가 결혼하게 되면서 그의 의붓딸이 된다. 두 사람 나이는 겨우 9살 차이. 그럼에도 공식 행사에서 다정하게 손을 잡고 다닐 정도로 행복한 의붓아빠, 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1. 평생의 오점으로 남겨질 말실수

2011년 <왕좌의 게임> 촬영 당시 큰 인기를 얻게 되자 각종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하게 된다. 이 자리에서 모모아는 촬영 소감과 캐릭터에 관해 묻는 질문에서 "연기는 간접적인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즐겁다. 특히 아름다운 여성을 성폭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는 농담성 발언을 했는데 당시가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행건이 이슈가 된 시기였기에 이 발언은 큰 논란을 불러왔다. 뒤늦게 문제가 된 발언이었다고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12. 흥미로운 <왕좌의 게임> 베드신 비하인드

<왕좌의 게임> 촬영 당시 베드신 상대였던 용엄마(?) 에밀리아 클라크와의 어색한 분위기를 없애기 위해 그곳에 평범한 공사용 양말이 아니라 핑크색의 털이 많은 양말을 신었다고 한다. 에밀리아 클라크는 웃음이 터질까 봐 양말을 보는 것이 두려웠다고 한다.

13. 감독, 제작도 했어요

배우 외에도 감독, 제작자로도 활동 중이다. 아쿠아맨으로 뜨기 전인 2014년, 어머니를 강간하고 살인한 범인을 추적하는 모하비 인디언 출신 주인공의 복수를 그린 <로드 투 팔로마>(국내 개봉명:<도망자 2016>)의 감독과 공동 제작을 맡았다. 전통적인 액션 스릴러 장르 기준에서 무난한 수준으로 완성되었다고 한다. 이후 2017년 작품 <브레이븐>과 캐나다 디스커버리 채널에 인기리에 방영 중인 <프런티어>의 제작과 주연을 맡아 활동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프런티어>는 넷플릭스를 통해 직접 시청할 수 있다.)

14. 취미

모험가답게 암벽 등반, 롤러스케이트 등 활동적인 스포츠를 즐기는 편이다. 그의 집 뒷마당에는 암벽 등반 세트와 스케이트 파크가 따로 있을 정도다. 서핑에도 일가견이 있는데 모모아의 삼촌은 하와이의 전설적인 서퍼인 버팔로 키우라나로 어렸을 적 삼촌을 통해 서핑 기술을 배웠다고 한다. 버팔로의 아들인 브라이안, 러스티 키우라나도 아버지의 대를 이어 유명한 서핑 선수로 활동 중이다.

15. 자상한 아버지

보이는 거친 이미지와 달리 아이들에게는 다정하면서도 자상한 아버지다. 그러한 면이 조 크라비츠와 같은 9살 연하의 의붓딸과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이기도 하다. 연기 외에 대부분 시간을 아내, 아이들을 보살피는데 집중할 정도로 가족에 대한 사랑이 남다르다. 모모아는 종종 자연, 야생에서의 삶을 통해 아이들에게 인생의 교훈을 가르치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한 실천의 뜻으로 의류 브랜드 '칼하트(Carhartt)'와 함께 파트너쉽을 맺고 그와 관련한 영상을 촬영한 바 있다. 터프한 액션 스타가 아닌 인간적인 그의 모습과 인생 철학을 알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참고하길 바란다.

▲제이슨 모모아와 칼하트의 콜라보 영상 (한글 자막 지원)

자료참조:fame10.com, IMDB 트라비아, popsugar


damovie2019@gmail.com 사진=IMDB, ※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