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다시 복귀하는 김민희의 새롭게 달라진 근황

필더무비 개봉예정작 소개 뉴스모음

922,4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영화 <도망친 여자> 김민희 단발 머리한 예고편 공개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영화 <도망친 여자>가 오는 9월 17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30초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가는 이야기.


홍상수 감독이 배우 김민희와 7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이며, 김민희 외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티저 예고편은 30초 분량으로 제작되었다. 영상은 싱그럽고 푸른 풀잎들로 둘러싸인 빌라 앞 “또 올게요”라며 다정한 인사를 건네는 ‘감희’(김민희)와 그녀의 선배(송선미)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감희’는 우산을 쓰고 계단을 내려와 비 오는 고즈넉한 북촌 거리를 걸어간다. 한적한 정취를 풍기며 자리 잡은 거리, 그곳에서 발걸음을 옮기는 ‘감희’의 뒷모습과 경쾌한 배경음악은 영화 속 ‘감희’가 마주할 세 장소, 세 친구와의 만남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홍상수 감독만의 독창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이번 티저 예고편 공개로 영화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도망친 여자>는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직후 "관객들은 서서히 커튼을 들추고 그 인물들의 복잡한 감정적 삶의 세계를 훔쳐보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것이 홍상수 영화의 비밀스러운 힘"(The Hollywood Reporter), "홍상수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란 영화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 사랑스럽게 작고, 그러면서 작은 즐거움을 안겨주는 <도망친 여자>는 그 미래가 바로 지금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Variety) 등 외신의 호평을 얻었다.


<도망친 여자>는 9월 17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주)영화제작전원사

2.<승리호> 송중기X김태리X진선규X유해진, 팀워크 스틸 공개!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의 모션 캡처 연기 등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연기파 배우들이 선보이는 앙상블과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영화로 기대를 모은 <승리호>가 팀워크 스틸을 공개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공개된 스틸에서는 ‘승리호’의 정신적 지주이자 브레인 ‘장선장’(김태리)을 필두로 천재 조종사지만 돈 버는 일에만 진심인 ‘태호’(송중기), 엔진 기관실을 맡고 있는 기관사 ‘타이거 박’(진선규) 그리고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유해진)까지. 완전체 ‘승리호’ 선원들의 모습을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누군가와 거래를 하는 듯한 ‘장선장’의 모습과 서로 눈빛을 교환하는 ‘태호’와 ‘타이거 박’, 그리고 조종석 의자를 짚고 심각한 표정으로 한곳을 응시하는 ‘승리호’ 선원들의 모습은 영화 속에서 일어날 사건들에 대해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귀여운 얼굴과 다부진 몸 그리고 유해진의 목소리로 완성된 ‘업동이’와 함께, 누군가와 통신을 통해 거래를 하는 듯한 ‘승리호’ 선원들의 모습은 앞으로 어떤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를 펼쳐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까지 이름만 들어도 마음을 설레게 하는 배우들의 새로운 조합과 탄탄한 연기 앙상블이 돋보이는 팀워크 스틸은 그들이 만들어낼 케미스트리를 기대하게 한다.


<승리호>는 9월 23일 개봉한다.


사진=(주)메리크리스마스/(주)영화사비단길

3.권해효X윤제문X박소담 <후쿠오카> 8월 27일 개봉 확정!

지난 3월,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의 여파로 인해 개봉을 무기한 연기했던 영화 <후쿠오카>가 마침내 8월 27일 개봉을 최종 확정했다. 영화 <후쿠오카>는 28년 전 한 여자 때문에 절교한 두 남자와 귀신같은 한 여자의 기묘한 여행을 담은 작품.


권해효, 윤제문, 박소담이라는 독특한 조합의 트리플 주연으로 화제를 모은 <후쿠오카>는 장률 감독의 전작 <경주><군산: 거위를 노래하다>에 이은 도시 3부작의 마무리 격 작품이다. 또한 개봉이 연기된 기간 동안 다채로운 활약을 펼친 주연 배우진들로 인해 더욱 이목이 쏠리고 있다.


권해효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해 최고 기록으로 흥행 서막을 연 영화 <반도>에서 폐허가 된 땅에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김노인’ 역으로 분해 베테랑 배우의 저력을 뽐냈으며,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윤제문은 2020 칸국제영화제 오피셜 셀렉션에 초청되며 임상수 감독의 칸 재입성을 도운 <헤븐: 행복의 나라로>(가제)에서 최민식, 박해일과 호흡을 맞춘다.


마지막으로 <기생충> 이후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박소담은 9월 7일 첫 방송되는 tvN 드라마 [청춘기록]으로 박보검과 함께 안방극장을 찾는다. 메이크업 아티스트이자 ‘사혜준’(박보검 분)의 팬 ‘안정하’ 역을 맡은 박소담은 자신만의 색으로 현실적인 청춘의 얼굴을 풀어내며 스크린과 TV를 동시에 사로잡는 저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후쿠오카>는 지난해 말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돼 평단과 관객의 뜨거운 지지로 새로운 마스터피스의 탄생을 알렸다.


<후쿠오카>는 8월 27일 개봉한다.


-줄거리-


책방 단골 ‘소담’ 때문에 불쑥 후쿠오카에 도착한 ‘제문’은 그녀와 함께 작은 술집 ‘들국화’를 찾는다. 그곳은 28년 전 첫사랑 ‘순이’를 동시에 사랑한 ‘해효’의 가게다. 순이가 좋아하던 책방의 주인으로 사는 제문과 순이의 고향 후쿠오카에서 술집을 운영하는 해효에게 “둘이 똑같아”라고 말하는 ‘소담’. 어울리지 않을 듯 어울리는 세 사람의 3일 낮밤 기묘한 여행이 시작된다!



사진=(주)률필름/(주)인디스토리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