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나만 빼고 모든 아파트 주민이 좀비가 돼서 생긴 일

영화 <#살아있다> 리뷰

60,5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살아있다,2020]

감독:조일형

출연:유아인,박신혜


줄거리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의 공격에 통제 불능에 빠진 도시. 영문도 모른 채 잠에서 깬 ‘준우’(유아인)는 아무도 없는 집에 혼자 고립된 것을 알게 된다.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고립된 상황. 연락이 두절된 가족에 이어 최소한의 식량마저 바닥이 나자 더 이상 버티기 힘들어진 ‘준우’. 하지만 그 순간 건너편 아파트에서 누군가 시그널을 보내온다. 또 다른 생존자 ‘유빈’(박신혜)이 아직 살아있음을 알게 된 ‘준우’는 함께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찾아 나서는데...!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의 각본 <얼론>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국에서는 이미 동명의 영화로 제작되어 개봉을 준비 중이며, 조일형 감독이 이 영화를 한국 버전으로 각색한 것이 바로 <#살아있다>이다.


<#살아있다>는 배경과 설정에서부터 여타의 좀비 영화와 차이점을 두려 한다. 아파트라는 집단 가옥에 사는 구조를 배경으로, 그것도 한국식 복도형 아파트의 원리를 배경으로 좀비들의 동선과 그로인해 포위된 생존자들의 대처 방식을 묘사했다는 점에서 이 영화는 대부분의 한국인들에게 현실적인 재미와 공감을 전해줄만 한 요소들을 지니고 있다.


또한 이전의 좀비물들이 사건의 시작과 발단에 꽤 공들이며 왜 바이러스가 퍼지는지에 대해 설명했다면, 영화는 시작하자마자 곧바로 좀비 바이러스가 불러온 아수라장과 같은 재난 상황을 진행하며 <새벽의 저주>의 한국 버전을 보는듯한 긴박감을 전해준다. 빠른 전개를 통해 영화가 빨리 선보이려 한 것은 아파트에 갇힌 주인공의 생존 방식.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준우가 머무른 아파트의 시점에서 진행하며 생존을 위해 최대한 버티고 분투하는 그의 모습을 비추는데 집중한다. 식량을 아끼고, 재난 방송을 참고하고, 생존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SNS에 메시지를 남기고, 집에 들어오지 못한 가족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 등 다양한 생존의 법칙이 그려진다. 그러면서 전염병으로 한정된 공간에 갇혀야 하는 인간의 심리와 외로움을 묘사하는 장면도 담아내고, 그로인한 불안정한 심리로 발생하는 위기 상황까지 그려낸다.

하지만 준우는 우리가 생각하는 올바른 생존 법칙을 준수하는 모범적 캐릭터가 아니다. 다혈질에 충동적이며, 그로인해 스스로 위기 상황을 만들 정도로 답답한 상황을 연출하고, 아껴야 할 식량을 낭비해 위기까지 자초하기에 이른다. 이런 상황에서 영화는 또다른 생존자 유빈을 등장시켜 모범적인 생존자의 모습을 보여준다. 등산을 취미로 한 경험으로 주변 도구를 활용해 부비트랩을 만들고 식량을 절약하고 아끼는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두 사람의 존재는 바로 고립된 일상에서의 소통을 보여주기 위한 설정이다.


전자에서 <엑시트>와 같은 재난의 순간을 그린 영화는 이때부터 <김씨 표류기> 처럼 두 남녀가 먼 거리서 소통하는 방식을 보여주며 사람간의 소통과 정서적 교류에 대해 이야기한다. 두 남녀가 드론, 레이저 빔, 워키토키를 활용해 소통하는 방식은 여타의 좀비 영화에서 보기 힘든 정서이자 지금의 코로나19 시대에 어울리는 애틋한 장면이다. 

이처럼 고립된 좀비 재난극을 그렸다는 점에서 현대인의 생존에 대한 의지를 남다르게 그린 점, 한국식 아파트 설정속에 발생하는 좀비물이란 특별한 설정으로 기본적인 흥미를 불러오는 영화인점은 분명했다. 그러나 <#살아있다>는 이제 좀비물에 익숙해진 대중에게는 너무나 전형적인 영화처럼 다가올 수 있다. 좀비로 변하기 전 인간의 행동과 기억을 잠시나마 갖고 있고 청각에 민감하다는 독특한 설정을 지녔지만, 울부짖고 달려드는 좀비는 넷플릭스 <킹덤>과 영화 <부산행>과 같은 좀비를 바로 연상시키게 한다. 그 때문에 이전에 봐온 작품서 보여준 클리셰적인 장면과 설정이 자주 등장하는 편이다.


이 부분은 이미 좀비물이 대중화된 상황이란 점에서 이해가 가는 편이다. 다만 고립이라는 설정속에서 한정된 이야기를 풀어내야 하는 주인공의 내면 심리를 표현하는 장면이 생각보다 긴 대목이 아쉽게 느껴진다. 이미 오프닝에서 생생한 재난 상황을 보여주며 사건 흐름과 상황으로 그려내는 영화가 될 것이라 예고했지만, 영화가 고립된 주인공의 상황과 대처를 그리는 방식은 생각보다 적은편이다. 그것은 곧 이 영화의 이야기가 풍부하지 못하다는 단점을 의미한다. 그나마 준우와 유빈이 건너편 건물에서 아슬아슬하게 소통하는 중반부가 그러한 면모를 보여줘 변화없던 이야기에 활력을 불어넣어준다.

그럼에도 이 장면들 또한 후반부의 클리셰적인 설정과 메시지가 너무 분명해 보이는 장면으로 너무나 무난하게 마무리 된다. 결론적으로 장단점이 확실한 상업 영화로 특별한 소재가 돋보였지만, 일부 전형적인 요소들이 아쉬움을 더해준다. 그럼에도 유아인, 박신혜의 소통과 상반된 캐릭터 연기만으로도 기본적인 흥미를 불러오는 작품인데다, 코로나19의 정국을 떠올리게 할 설정들이 보는 내내 공감하게 되는 재미를 불러온다.(촬영시기를 봤을때 의도한것은 아님)


<#살이있다>는 절찬리 상영중이다.


작품성, 오락성, 연출력, 연기력:★★★


총점:★★★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