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톱모델 자리 내려놓고 연기 도전한 장윤주 근황

필더무비 영화계&개봉예정영화 뉴스 모음

43,5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자매로 만난 문소리-김선영-장윤주의 신작! <세 자매>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 선정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자매로 호흡을 맞춘 영화 <세 자매>가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에 선정됐다.


<세 자매>는 평범한 듯 보이지만 모든 것을 뒤흔든 기억을 간직한 채 각자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영화 <세 자매>는 이름만으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뿜어내는 세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의 신선한 만남으로 화제다.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 매력을 선보이는 문소리는 <세 자매>에서 성가대 지휘자인 둘째 ‘미연’으로 분했다. 빈틈없는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를 다채롭게 표현하는 문소리는 이번 작품에서도 폭발력 있는 연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말모이>, <미쓰백>부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사랑의 불시착]까지 믿고 보는 배우인 김선영은 첫째 ‘희숙’ 역을 맡았다. 섬세한 감정 연기의 소유자인 김선영은 작은 꽃집을 운영하는 ‘희숙’역을 통해 특유의 감정선을 보여줄 예정이다.

톱 모델이자 만능 엔터테이너, 그리고 배우로도 활동 영역을 넓힌 배우 장윤주는 세 자매 중 막내 ‘미옥’역으로 분해 이제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모습에 도전한다. 희곡 작가인 ‘미옥’역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하며 독특한 분위기를 선보일 전망이다. 

여기에 조한철, 현봉식 등 화려한 조연진까지 함께하여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소통과 거짓말>, <해피뻐스데이>로 섬세하고 날카로운 연출력을 선보인 이승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깊이 있는 공감과 메시지를 담아낼 예정이다.


한편, 전주시네마프로젝트는 <시인의 사랑>, <노무현입니다>, <초행>, <아무도 없는 곳> 등 의미 있는 작품들을 배출해내며 전주국제영화제의 간판 프로젝트로 자리 잡았다.


<세 자매>는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리틀빅픽처스/(주)영화사업

2.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신작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 코로나19로 개봉 연기

미국 온라인 엔터테인먼트 매체 슬래시필름은 16일 기사를 통해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첫 호러 스릴러 영화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가 개봉일을 전격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당초 영화의 공개일은 9월 25일로 예정되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정된 날짜 개봉을 취소하고 2021년 개봉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는 패션 디자인을 공부한 젊은 여대생이 갑작스러운 초자연 현상으로 1960년대 런던으로 시간 여행을 가게 되면서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마주하게 되는 내용을 담았다.


<새벽의 황당한 저주>,<뜨거운 녀석들>,<스콧필그림vs월드>,<베이비 드라이버> 등 코미디 성향이 강한 작품을 주로 연출했던 에드가 라이트의 호러 영화라는 점에서 제작전부터 많은 기대를 불러온 작품이다.


할리우드의 떠오른 신예 안야 테일러-조이,토마시 맥켄지와 연기파 배우 맷 스미스가 주연을 맡았으며, <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아가씨>를 통해 세계적인 촬영감독 반열에 오른 정정훈 촬영감독이 촬영을 맡았다.


사진=IMDB

3.김무열,변요한 주연의 <보이스>, 3개월간의 대장정 마치고 전격 크랭크업!

해외 보이스피싱 일당의 실체를 파헤치고 이를 일망타진하는 범죄 액션 영화 <보이스>(가제)가 3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전격 크랭크업 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중국에 있는 조직의 본부에 침투해 보이스피싱 업계의 설계자 ‘곽프로’(김무열)와 만나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한번쯤 받아봤을 법한 보이스피싱을 소재로, 쉽게 드러나지 않는 그 충격적인 실체에 대해 낱낱이 파헤치는 범죄 액션 영화를 표방한다. 특히 상상이상으로 거대하게 조직화된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침투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리얼하게 담아내며 기존에 보지 못했던 신선한 범죄 액션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침투한 피해자 ‘서준’ 역을 맡은 변요한은 “좋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고 행복했다. 그만큼 좋은 작품이 나올 거라 확신하며 하루 빨리 관객 분들께 <보이스>와 ‘서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히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본거지의 기획총책인 ‘곽프로’ 역의 김무열은 “<보이스>가 신선한 소재를 통해 범죄 영화의 새로운 방향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하고 촬영에 매진했다.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매 순간 열정적이고 뜨겁게 촬영에 임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연출을 맡은 김선, 김곡 감독은 “저희를 믿고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배우, 스태프들에게 무한히 감사드린다. 특히 우리 영화만의 장르를 만드는 데 일등공신인 변요한 배우와 멋지게 캐릭터를 소화해준 김무열 배우에게 감사인사를 전한다. 매우 만족스럽고 기대할 만한 작품이 나올 것 같다”고 소감을 전하며 그들이 선보일 영화 <보이스>에 대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보이스>는 촬영을 끝내고 후반 작업에 돌입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수필름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