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美국민 구하기 위해 무려 123억원을 기부한 통큰 월드스타

필더무비 해외연예 & 영화계 단신뉴스 모음

9,4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오프라 윈프리, 코로나19 기부금액 1,000만 달러 기부

포브스는 2일 온라인 기사를 통해 배우이자 MC로 활동 중인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 코로나19 기부금액을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오프라 윈프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1,000만 달러(한화 약 123억 원)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녀는 1,000만 달러의 용도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는데 900만 달러는 구호활동으로, 나머지 100만 달러는 저소득층 아동과 노약자들을 위한 음식을 제공하는 아메리칸 푸드 펀드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아메리카 푸드 펀드는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故 스티브 잡스 애플 CEO의 부인 로렌 파월 잡스가 공동으로 설립한 구호 단체다.


그녀는 페이스북에 "많은 분들이 누군가를 돕기 위한 마음이 있지만 어디에 돈을 보내야 할 지 모르는 분들이 많다. 나는 아메리칸 푸드 펀드가 우리의 어려운 이웃들을 도와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이 기부액이 미국 전역에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쓰여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현재 코로나19의 미국 내 환자수는 2일 기준 32만 명을 넘어섰으며, 600만 명이 넘는 인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등 어려운 현실을 직면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오프라 윈프리의 최대 기부는 미국 내에서 큰 화제를 불러오며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신청했다는 현지 반응을 불러오고 있다.


사진=<버틀러:대통령의 집사> 스틸

2.<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속편 발표! 티모시 샬라메 아미 해머 복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루카 구아나니노 감독은 2일 이탈리아 매체 '라 리퍼블리카'와 가진 인터뷰에서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속편이 제작될 것이라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가 나기 전 내가 정말 좋아하는 작가를 만나러 미국에 갔었다. 그와 속편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서였는데, 안타깝게도 이번일로 취소하게 되었다."라며 속편 작업을 마무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는 "티모시 샬라메,아미 해머,마이클 스툴버그,에스터 가렐 등 1편에 나온 배우들 모두 다시 함께 작업하기로 했다. 그들과 함께하게 되서 매우 기쁘다."라며 조만간 속편 작업을 진행할 것임을 드러냈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안드레 애치먼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17살의 소년 엘리오와 24살 미국인 교수 올리버의 사랑을 섬세하게 그린 작품으로 티모시 샬라메와 아미 해머의 연기로 많은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작품이다.


제90회 아카데미 각색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기에 속편 역시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IMDB


3.<탑건:매버릭>, 결국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연기

코로나19의 여파가 결국 전투기 비행마저 멈추게 만들었다.


톰 크루즈는 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탑건:매버릭>의 개봉일이 전격 연기되었음을 팬들에게 알렸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34년을 기다려온 여러분에게 미안한 말을 전한다. 조금만 더 기다려 줬으면 한다. 영화는 12월에 개봉하며 여러분들 다 안전하게 지내고 있길 바란다"라고 전하며 <탑건:매버릭>이 개봉일이 6월에서 올해 연말로 연기되었음을 전했다.


최근 촬영중인 영화 <미션 임파서블 7,8>의 촬영을 중단했을 정도로 코로나19 발발 이후로 톰 크루즈는 최근 모든 작업 일정을 신중하게 진행하고 있는중이다.


<탑건: 매버릭>은 톰 크루즈가 매버릭 캐릭터로 34년만에 복귀하는 작품으로 <오블리비언>,<온리 더 브레이브>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셉 코신스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한층 더 안정더 볼거리를 전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